훈훈한 소식이 한국으로 날아왔습니다. 볼턴의 블루드래곤 이청용이 팀 동료들과 함께 뜻깊은 봉사활동을 가졌다네요.

이청용은 주장 케빈 데이비스, 게리 케이힐 등 볼턴 선수들과 함께 볼턴 왕립 병원의 소아병동을 찾아 환아들에게 직접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며 기쁨과 웃음을 주었다고 합니다.

전 맨유만 이런 특별한 활동을 하는 줄 알았는데 볼턴도 그렇더라고요.



이야기를 듣자하니 소아병동 방문은 볼턴 구단의 정기적인 봉사활동 중 하나라고 합니다. 선수들은 매년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병원을 방문하여 어린이 환자들에게 선물을 주는데, 아이들이 평소 갖고 싶어하는 물건들 위주로 준다네요.

영국에서는 워낙에 축구가 인기가 많다 보니 지역 클럽 프로선수들은 그야말로 슈퍼스타입니다. 그런 슈퍼스타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내가 있는 병원에, 내가 갖고 싶은 선물을 들고 나타나다니요. 아픈 아이들에게 이만큼 기쁜 선물이 어디있을까요. 그들에게는 선수들이 곧 산타클로스겠지요.

시즌 중임에도 이날만큼은 훈련없이 오로지 아이들을 위해 선수들은 봉사에 나섭니다. 볼턴의 샘 리케츠는 “오늘 행사는 우리 사회를 위해 정말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지요. 팬에게서 받은 사랑을 다시 지역사회에 환원한다는 그 마음이 참 기특합니다. K리그에서는 상상도 못할 몸값의 선수들인데 말이지요.


맨유의 크리스마스 병원 방문은 이미 유명하죠. 사실 전 박지성이 맨유에 입단하고 나서야 맨유의 크리스마스 봉사활동을 알게 됐죠. 맨유 선수들은 12월이면 선수들이 조를 짜서 맨체스터 지역 병원들을 순회합니다. 선수들은 선물을 들고 나가 어린이 환자들에게 나눠주고 함께 이야기도 나누고 사진도 찍으며 아이들의 얼굴에 웃음이 피어나길 도와줍니다.

박지성 선수도 팀에서 매년 갖는 행사라고 설명해준바가 있지요. 이날만큼은 악동루니도 아주 순진한 표정으로 아이들을 즐겁게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이제는 이적한 C.호날두도 마찬가지였고요.

많은 이들에게 12월은 어려운 이웃을 생각하고 돕는 달로 여겨지죠. 그래서 많은 봉사활동이 12월에 이뤄지는 편이고요. 하지만 K리그 선수들은 12월에 봉사활동을 갖기가 힘듭니다. 일년 중 유일하게 쉴 수 있는 달인지라 다들 전국으로 뿔뿔히 흩어집니다. 휴가를 받아 고향집으로 고고씽하거든요.

그러니 구단 측에서 이 선수들을 다시 소집하여 봉사활동을 하자고 하기가 참으로 어렵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강원FC는 그랬습니다. 12월에 휴가중인 선수들을 불러냈죠. 그것도 태백으로요.

김영후와 곽광선을 만났던 작년 겨울이 생각납니다. 오후 4시에 만나기로 하였는데 제가 늦었지요. 10분 지각했으니 10만원 내라고 했던 곽광선. 지각하면 벌금이거든요. 팀에서는 무조건 시간약속이 칼입니다. 지키지 못하면 벌금을 내야하는데 저한테도 그러더라고요.

가볍게 무시해주고 함께 태백으로 내려갔는데, 태백 가는 꼬불꼬불한 그 도로를 김영후가 너무 빨리 나서 무서워하며 갔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 저는 운전 초보인지라 조금만 빨리 달리면 덜컥 겁부터 내곤 했어요.

그러다 갑자기 산너머로 달이 떴는데, 보름달이었습니다. 그리고 강원도라서 그런지 달이 무척 가깝게 느껴졌고 또 굉장히 크게 보이더라고요. 김영후가 “와, 달이다. 진짜 크다”하길래 봤는데 정말 크더라고요. 근처에 불빛 하나 없었고 어두운 도로를 헤드라이트에 의지하면서 갔는데, 달이 떠서 길을 밝혀주니 참 예쁘더라고요. 낭만적인 분위기도 났고요.

그래서 이 선수들과 헤어지더라도 이날 이 순간만큼은 꽤 아름다웠던 내 12월의 한순간으로 기억이 되겠구나, 하는 생각을 밤 늦게까지 했답니다. 이제는 차 안에서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기억도 나지 않지만 그 달을 보며 함께 태백으로 달려갔던 그날의 따뜻했던 그 순간의 장면만큼은 또렷하게 기억이 나네요.

그리고 다음날 선수들이랑 같이 연탄배달을 하는데... 연탄이 무거운 줄은 그때 처음 알았습니다. 내게는 작게만 보였던 연탄이 실제론 제법 무거운 연탄이었고 2시간 가량 쉬지 않고 나르다보니 나중에는 연탄이 양팔에 수십개는 달려있는듯한 느낌이더군요. 팔이 무거워서 드는게 쉽지 않았지만 제가 나르지 않으면 공백이 생기는 관계로 열심히 날랐죠.


장난꾸러기 선수들은 제 얼굴에다가 연탄재를 묻히기도 하였고요. 연탄 잘 나르는 선수들은 역시 패스를 잘해서 연탄도 잘보내, 라는 농담을 던져주었고, 마지막에 차곡차곡 쌓는 역할을 하는 선수는 경기장에서도 그렇게 마무리 좀 잘하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하였고요.

그렇지만 올해는 12월에 따로 소집을 하지 않네요. 봉사활동 갈 곳은 참으로 많은데 휴가 중인 선수들을 불러내서 활동을 하기란 쉽지가 않습니다. 전국에 흩어져있는 선수들을 다시 강원도로 불러내는 것... 정말 못하겠더라고요. 일년 중 유일하게 마음 푹놓고 쉬는 기간인데 미안해서 말이죠.

작년에도 해남에서 10시간 넘게 걸려서 온 선수가 있었는가 하면 제주도에서 비행기를 타고 온 선수도 있었습니다. 단 하룻동안 진행되는 봉사활동을 위해서 말입니다. 하여 이번 12월은 그냥 넘어가기로 했습니다. 대신 시즌 중에는 짬을 내서 더 많이 이웃을 위해 봉사의 땀을 쏟기로 약속하였고요.

12월에 봉사활동이 많지 않는 것은 축구선수들의 시스템 상 어쩔 수 없는 일인 것 같아요. 대신 시즌 중에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을 하는 것이 중요하겠죠. 뭐든지 몰아서 하는 것보다는 계획적으로 또 정기적으로 하는 게 더 중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런 점에서 강원FC가 내년에도 축구를 통해 받은 사랑을 이웃에게 다시 베푸는 아름다운 모습을 더 많이 보여주기를 기대합니다. ^^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