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2’ 대망의 결승전이 가까워지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이 낳은 세계적인 여자 축구스타 여민지 선수도 존박을 응원해 화제입니다.

지난 10월 15일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슈퍼스타K2’를 관람한 여민지 선수는 현장에서 진행된 인터뷰 당시 최종 우승자는 “일편단심 존박”이라는 깜짝 발언으로 시선을 모은 바 있습니다.

 

여민지 선수는 2010 U-17여자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을 우승으로 이끌며 골든부트(득점왕), 골든볼(최우수선수상)을 수상, 남녀축구 사상 통틀어 FIFA가 주관하는 대회에서 처음으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 스타 중의 스타이죠. 따라서 여자축구계의 젊은 ‘재능’인 여민지 선수가 존박을 '슈퍼스타K2' 최종 우승자로 꼽았기에 세간의 관심은 더욱 집중될 수밖에 없었죠.

‘슈퍼스타K2’ 관람을 마치고 운이 좋게도 여민지 선수를 만날 수 있었어요. 여민지 선수는 “방송이 시작하기 전 존박 오빠를 잠깐 만날 수 있었다”며 “존박 오빠가 U-17월드컵에서 우리가 뛰었던 경기를 봤다고 했다. 나에게 팬이라고 만나서 영광이라고 말했는데, 제가 더 영광이라고 말하며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존박과의 첫 만남을 설명했습니다.


여민지 선수는 “처음 만났을 때 굉장히 떨었는데 친오빠처럼 반겨줘서 정말 고마웠다”며 “직접 보니 노래를 부를 때 진지한 눈빛이 가슴에 와 닿았고 무엇보다 노래를 너무나 잘해 무척 놀랐다. 듣는 내내 감탄했다”고 현장에서 직접 존박을 본 소감을 밝혔습니다.


또한 여민지 선수는 “결승까지 올라간 만큼 존박 오빠가 꼭 1위를 했으면 좋겠다”며 “아무도 안 될 거라고 했지만 우리도 U-17여자월드컵에서 당당히 우승하지 않았나. 남보다 많은 땀을 흘리며 노력하고 간절히 원하면 이뤄질 수밖에 없다. 대한민국 여자축구가 월드컵에서 우승했듯이 존박 오빠도 꼭 우승해서 좋은 가수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여민지 선수는 “결승전을 치러본 사람으로서 존박오빠에게 팁을 알려주겠다”며 “원래 가진 실력이 있는 만큼 잘하려고 하지 말고 무대를 즐기면 된다. 즐기다보면 본연의 좋은 모습이 나올 수밖에 없고 그러면 꼭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참. 여민지 선수가 존박을 얼마나 좋아하냐고요? 저보고 존박 오빠랑 얘기해본 적 있냐고 물어보기도 했고요, 우승을 기원한다는 격려 메시지를 써주면 제가 직접 전해주겠다고 하자 "존박오빠라고 쓸까요? 성규오빠라고 쓸까요?"하며 물어보더라고요.

깜짝 놀랐습니다. 존박의 한국 이름이 박성규인데, 한국 이름까지 알다니. 이 당찬 여자축구계의 스타도 존박 앞에서는 그의 노래를 좋아하는 한명의 팬으로 변신하더라고요. ^^ 그 모습이 너무 귀엽고 예뻤어요.

축구스타와 슈퍼스타의 만남. 기대되지 않으세요? 각자의 분야에서 최고가 될 수 있기를. 그리하여 서로를 격려하며 아름답게 만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