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30일 수원삼성과 강원FC와의 경기는 수원에게 있어선 고인이 된 정용훈 선수를 추모하는 경기였습니다. U-17대표팀과 U-18대표팀을 거쳤던 1998년 수원에 입단했던 유망주는 K-리그 통산 64경기 5골 3도움이라는 기록을 남겼습니다.

그리고 2003년 8월 31일...

교통사고로 젊은 나이에 생을 마감하고 말았죠. 당시 펑펑 울던 조병국 선수의 얼굴이 저는 아직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수원 서포터스 그랑블루가 준비한 추모걸개입니다.

못다한 꿈이라는 단어가 참으로 슬프게 다가왔던...

걸개 위에 있던 국화꽃들.

벌써 세상을 떠난지 6년이라네요.

 
정용훈 추모경기였던 그날이 더 특별했고 아름다웠던 이유는... 함께 정용훈 선수를 그리워하며 자비로 국화 꽃을 준비했던 강원FC 서포터스 나르샤의 마음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후반 44분 2-3으로 뒤지며 패색이 짙던 수원에 기적같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송종국의 크로스를 받은 에두가 껑충 뛰어 올라 헤딩슛을 시도했고, 그대로 골망을 출렁이며 극적인 동점골이 터지고 말았습니다. 빅버드가 열광의 함성으로 가득찼을 때 골을 넣은 주인공 에두는 왼쪽 코너 플래그가 꽂혀있던 곳을 지나 한쪽 구석까지 달려갔습니다. 어디로 달려가는 거지? 다들 의아한 눈빛으로 그를 쳐다봤죠.

에두가 달려간 그곳에 링거를 꽂은 채 마스크를 한 어떤 이가 있었습니다.


이 분이 누구시냐고요? 신인기씨. 벌써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블루포토라 명명된 수원삼성 명예사진기자 모임에 소속돼 푸른 전사들의 사진을 찍어주신 분입니다. 수원 팬들 사이에서는 신가라는 별명으로 더 유명하신 분이죠. 저도 이분의 사진을 보며 사란 사커 키즈 중 하나입니다.
한데 가슴 아픈 소식을 들었습니다. 사진에서는 잘 나오지 않았지만 실제로 뵌 신인기씨는 무척 야위어보였습니다. 알고 보니 3년 전 위암판정을 받은 후 지금까지 투병 생활 중이라군요. 최근에는 암세포가 전이되 항암제를 맞으며 말기가 주는 고통과 싸우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런데도 그는 수원의 홈경기가 열리는 날이면 자신의 몸만한 카메라와 렌즈를 챙겨들고 경기장에 나섭니다. 강원FC와의 경기가 열렸던 그날도 그랬고요. 한데 참으로 아름다웠던 것은 그런 그의 정성에 감동받은 에두가 동점골이 터진 후 그에게 달려가 감사의 마음을 표하며 오직 신인기씨만을 위한 세레모니를 보여줬던 것이죠.

경기 종료 후에는 선수들이 이렇게 다 같이 모여 그의 쾌유를 빌어줬습니다.

신인기씨 앞으로 달려간 에두 선수의 모습이 살짝 나왔군요.

경기가 끝난 후 이렇게 단체사진도 찍었고요.

강원전날 신인기씨가 찍은 사진입니다.

수원의 여름전지훈련 때도 그는 동행하여 사진을 찍었지요.

AFC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한 수원의 역사를 담기 위해서 일본에도 다녀왔습니다.


수원 구단에서는 신인기씨의 쾌유를 기원하며 하프타임 때 전광판을 통해 그의 영상을 틀어주기도 했습니다. 당시 사진 마감 때문에 사진기자실에 있던 저는 이 동영상을 보지 못했는데 그랑블루 여순식님께서 고맙게도 보내주셔서 이렇게 블로그에 첨부합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신인기씨가 사랑하는 아들과 다시 축구장을 건강한 모습으로 찾아올 수 있도록 기도해주세요. 기도는 다음과 같습니다.

○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하느님, 아버지, 아버지께서는 앓는 사람에게 강복하시고 갖가지 은혜로 지켜주시니 주님께 애원하는 저희 기도를 들으시어 신인기 프란치스코 형제님의 병을 낫게 하시며 건강을 도로 주소서. ● 주님이 손으로 일으켜주시고 주님의 팔로 감싸 주시며 주님의 힘으로 굳세게 하시어 더욱 힘차게 살아가게 하소서. ◎ 아멘.





신고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