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24일 프랑스 루이 2세 스타디움에서 열린 르망과의 2008-09시즌 15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한 박주영이 시즌 2호 도움에 성공하며 팀의 3-0 대승을 이끌었다. 데뷔전이었던 9월14일 로리앙전 이후 정규리그 11경기 연속 선발 출전이었다.

이날 모나코는 최근 들어 절묘한 호흡을 자랑하고 있는 리카타와 박주영을 최전방 투톱으로 배치했고 이들은 경기 초반부터 활발한 공격으로 르망의 골문을 압박했다. 그러나 전반은 양 팀 득점 없이 0-0으로 마감했다.



박주영의 발 끝에 불이 붙기 시작한 것은 후반전부터였다. 후반 3분 박주영이 오른쪽 측면에서 연결한 킬패스를 받은 알론소는 왼발슛으로 르망의 골망을 갈랐다. 프랑스 무대 데뷔전이었던 9월14일 로리앙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이후 10경기 만에 터진 시즌 2호 도움이었다.

주도권을 잡은 모나코는 2분 만에 추가골을 터뜨렸다. 프리킥 상황에서 알론소가 골 에어리어 쪽을 향해 높게 올린 공을 르망 수비수 안드레가 박주영과 공중볼 경합 중 걷어내기 위해 머리를 갔다 댄 것이 그만 골로 연결되고 말았다.

상대 수비수와의 헤딩 경합 중 자책골까지 유도하며 추가골에도 기여하는 등 사실 상 팀의 2골에 모두 관여하는 대활약을 펼쳤다. 실제로 안드레의 자책골이 터진 순간 프랑스 중계 카메라는 안드레 대신 박주영을 풀샷으로 수초간 잡기도 했다.

손쉽게 승기를 잡은 모나코는 후반 7분 리카타가 알론소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발리슛으로 팀의 3번째 골을 성공시키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그러나 이후에도 모나코는 끊임없이 공격을 시도하며 르망의 골문을 공략했고 수세에 몰린 르망은 번번히 막아내기 급급한 모습이었다. 시즌 초반만 해도 수비에서 공격으로 전개할 때 롱볼 위주의 플레이를 구사하던 모나코였다. 그러나 오늘 르망전에서 모나코가 보여준 모습은 한마디로 환골탈태였다. 미드필드에서부터 시작된 활발한 모나코의 패스 플레이는 르망을 압도하기에 충분했다.

물론 그 가운데에는 무엇보다 박주영만의 너른 시야와 날카로운 패싱력이 한 몫 했다. 두세명의 수비수들이 에워싸고 있을 때도 박주영은 측면에서 돌아 들어가는 동료 공격수를 놓치지 않았다. 박주영의 패스를 받은 동료의 공격이 성공하진 못했으나 박주영의 시야가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수비수들의 집중마크가 계속될 때도 부딪힐 때도 돌아서 나갈 때, 패스를 내줘야할 때 등을 짧은 순간에 판단하던 박주영의 지능 플레이 역시 꽤나 인상적이었다. 한층 성장한 박주영의 모습은 놀라웠고 히카르도 감독이 왜 그를 그동안 꾸준히 선발로 출장시켰는지 절로 이해가 갈 정도였다.

물론 공격수는 골로 말한다하지만, 공격포인트가 없다 하더라도 박주영처럼 공격 전지역에서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수비수들을 끌고 다니며 동료 공격수에게 기회를 만들어주는 ‘조력자’ 스트라이커도 팀에는 전적으로 필요한 존재이다. 또한 박주영은 ‘조력자’일 뿐 아니라 남다른 결정력까지 겸비한 ‘킬러’다. 프랑스리그 수비수들이 박주영을 여전히 견제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박주영은 경기 종료 직전 아두의 크로스를 헤딩 슛으로 연결했지만 살짝 빗나가는 바람에 아쉽게 3호 골 도전에는 실패했지만 AS모나코는 홈페이지 메인에 박주영의 경기 중 사진과 상보기사를 올려놓으며 이날 박주영이 세운 공을 간접적으로나마 치하했다. 참고로 현지 중계 방송에서 경기 종료 후 가장 먼저 잡은 선수 얼굴도 박주영이었다.

이렇듯 2010월드컵 최종예선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원정경기에서 결승골을 터트리며 대표팀 내 존재가치를 드러낸 박주영이 이제는 소속팀에서도 이를 십분 발휘하며 질주하고 있는 중이다.



한국선수로는 4번째로 프랑스 무대에 진출한 그의 선전이 앞으로도 계속되길 바란다.


<경기 종료 후 캡처한 AS모나코 홈페이지 메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