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 추기경님의 5일 장이 끝나고 장례미사 있던 날. 역시나 많은 이들이 명동성당 앞에 운집했습니다. 성당 안으로 들어가진 못했지만 성당 밖에서 스크린으로 생중계 되는 장례미사 모습을 보며 약 2시간에 가까운 시간동안 장례미사를 드리며 서있었습니다.

추기경님이 이제 흙으로 돌아가는 날 새벽부턴 눈이 내렸죠. 세상의 모든 것을 하얗게 덮은 눈처럼 우리 마음에 평화와 사랑을 내려주신, 증오와 미움은 그렇게 곱게 덮어주신 추기경님은 이제 흙으로 돌아갔지만 우리는 그분을 영원히 기억할 것입니다. 글/헬레나 사진/플라잉뭉치맨


성당 안에 들어가지 못한 사람들은 밖에서 서서 장례미사를 드렸습니다.

1만명에 가까운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옥상 위에서 신자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기자들.

신자들의 모습.

야외에서 생중계로 이렇게 볼 수 있었죠.

정진석 추기경님의 모습입니다.

역시나 취재열기는 뜨거웠습니다.

이 말씀이 왜 그리 마음을 아프게 하던지요.

이곳에도 기자들이...

명동성당 근처에는 모두 신자들이 자리잡은 채 장례미사를 드렸습니다.

경건하고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사제들의 모습.

이곳에서 기자들이...

영성체 중인 신자들.

그리스도의 몸, 아멘.

이제 추기경님이 나오십니다.

경찰차의 호의 아래 나오실 준비를 했습니다.

모두들 두 손을 잡은 채 고인이 되신 추기경님을 기다렸죠.

관 속에 잠드신 추기경님이 계신, 바로 그 운구차량의 모습입니다.

마지막 가시는 길, 그렇게 손을 내저으며 모두들 슬퍼했습니다.

전 이 사진만 봐도 눈물이 나네요...

추기경님 사진을 보며 쉽게 발걸음을 떼지 못하는 사람들.

그렇게 생전 모습을 마음과 기억속에 담은 채 돌아왔습니다.


고맙습니다. 말씀대로 사랑하며 살게요. 혜화동 할아버지. 훗날 하늘에서 꼭 다시 만나길 기도할게요.



신고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