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헬레나의 꿈의 구장/축구가 있는 풍경

대학축구의 희망, U리그

요즘 K-리그를 뜨겁게 만드는 겁없는 신인들이 있습니다. K-리그 출범 26년 만에 신인 최초로 개막전에서 2골을 터뜨리며 서상민(경남) 국가대표 선수들이 즐비한 성남에서 주전 자리를 꿰찬 조동건(성남) 안영학 백지훈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한 장신 미드필더 박현범(수원) 개막한지 채 2달도 되지 않았는데 벌써 1골3도움을 기록한 조용태(수원).



이들에게는 공통점이 하나 있습니다. 무엇일까요? 바로 고교졸업 후 바로 프로행을 선택한 선수가 아닌, 대학을 거친 뒤 프로로 적을 옮긴 선수라는 사실입니다.

이 선수들은 대학에서 프로로 오게 되며 가장 기쁜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많은 관중 앞에서 뛸 수 있다는 사실"을 모두 우선 이유로 꼽았습니다. 그럴 수 밖에 없겠죠. 대학 시절, 매년 많은 전국대회에 출전했지만 늘 지방 어느 종합운동장에서 관중 없이 치르는 것이 일상이었으니까요. 기실 선수로 뛰었을 때 가장 기쁜 순간이란 바로 아낌없이 박수 쳐주고 응원해주는 관중, 혹은 팬들 앞에서 뛸 때 아니겠습니까.

그런 가운데 대한축구협회에서는 대학축구의 발전을 위해 U리그가 창설했습니다. 올해는 고려대, 연세대, 한양대, 건국대, 광운대, 성균관대, 명지대, 중앙대, 아주대, 경희대, 이렇게 수도권 10개 대학이 참가하는 시범리그입니다. 매주 목요일 오후 3시 대학 캠퍼스 내 운동장에서 학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경기를 치룹니다. 홈 앤 어웨이 방식으로 오는 10월까지 총 18경기를 치루며 승점이 높은 팀이 우승을 하게 되지요. 가장 좋은 점은 아무래도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서, 학우들의 응원을 받으며 뛸 수 있다는 것이겠지요. 뿐 만 아니라 학교에서 경기가 진행되기 때문에 수업과 경기를 병행할 수 있다는 큰 장점도 있답니다. 그들 역시 선수이자 학생이기 때문에 '수업권'을 결코 무시할 수는 없겠지요.

궁국적으로는 '대학축구의 발전'에도 일조할 수 있으니 향후 U리그는 한국축구의 든든한 초석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 봅니다. 이제 막 U리그와 함께 출항에 나선 선수들 역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프로에 뛰는 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하는 선수가 있었는가 하면, 관중들 앞에서 뛴다는 것이 이런 기분이었냐며 마냥 기뻐하던 선수들도 있었습니다. 지금의 관심이 대학축구가 성장하는데 보탬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기특한 이야기를 꺼낸 선수들도 있었고요.



U리그가 대학선수들에게 뭔가 대단한 화두라도 던진 듯 해서, 누구보다도 대학축구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괜히 기쁘고 흐뭇했습니다. 이 선수들이 무럭무럭 자라서 앞으로 K리그를 빛낼 또다른 샛별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그래도 U리그를 잘 모르겠다고요? 궁금해하실 분들을 위해 개막전 풍경을 보여드립니다. K-리그 못지 않은 열기가 느껴지실 것입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