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집에서 생활하시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필기 할머니께서 3월5일 아침 7시 45분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지난 1월 지돌이 할머니를 떠나 보낸지 채 100일도 안됐는데 이렇게 또 한 분의 할머니를 가슴에 묻은 채 보내는군요. 너무나 마음이 아프네요.

1925년 6월18일 경남 진양군 지수면 승내리에서 태어난 문필기 할머니는 1943년 가을 18살의 나이에 동네 아저씨의 말만 믿고 따라 나섰다가


중국 만주 위안소에서 2년이라는 세월을 보내야만 했습니다. 이제부터는 할머니가 하신 말씀 그대로를 나눔의집 홈페이지를 참고하여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다소 충격적인 내용도 있습니다. 그래도 끝까지 읽어주세요.

“마을에서 일본인의 앞잡이 노릇을 하던 50대의 아저씨가 공부도 하고 돈도 벌 수 있는 곳에 보내 주겠다고 하여 집에서 입던 옷 그대로 따라 나섰다가 트럭을 타고 부산까지 갔고 거기서 조선인 여자 4명과 함께 열차로 서울, 평양, 신의주를 거쳐서 만주의 ‘위안소’로 끌려가서 ‘위안부’(성노예) 생활을 하게 되었다.”

“우리들은 모두 만주에 있는 군위안소에 배치되었다. 그곳의 겨울은 매우 길고 아주 추웠다. 여름은 짧았고 우리나라의 가을 날씨 같았다. 위안소에는 30 명가량의 위안부들이 있었다. 그들은 모두 조선인 위안부들이었다. 대개 18~19세가량 되었다. 위안소에서 가까운 부대소속 군인들이 교대로 파견 나와 보초를 섰다. 위안소에서 우리를 감독하고 돈표를 모아서 계산하는 일을 하는 조선인 남자 두 명이 있었다. 그들 중 한 사람은 우리들을 괴롭히지는 않았으나 키가 작은 또 다른 군속은 우리를 회초리로 때리고 지독하게 굴었다. 특히 위안부들이 일본인 군인들과 싸우거나 군인을 상대하지 않으려 하면 심하게 때렸다.”

“위안소는 일본식 집이었는데 위안소 주변에는 부대가 있었다. 위안소 건물 주위를 둘러싼 담도 있었다. 1층에는 우리를 감독하던 조선인 남자 두 명의 숙소와 식당이 있었다. 2층에는 위안부들의 방이 있었는데 다다미 한 장 반 정도의 크기였다. 위안부 한 사람이 한 개의 방을 사용했다. 처음에 위안소에 도착하자 성병이 있는지 처녀인지 등을 검사했다. 그 후 군의는 나에게 몇 달 동안 간호부일을 시켰다. 그래서 부상병의 상처를 소독하고 붕대로 감는 일을 배워서 했다. 그리고 병원의 빨래도 했다. 낮에는 병원 일을 하고 밤에는 군의가 나에게 자러 왔다. 나는 그 군의에게 처음으로 정조를 빼앗겼다. 여자에게 정조가 중요하다고 듣고 자랐고 내 자신도 그렇게 생각했으므로 내 몸을 버렸다는 생각에 많이 울었다. 간호부 일을 하는 동안은 군의 외에 다른 군인들은 상대하지 않았으나, 몇 달 후에는 간호부일을 그만두게 하고 위안부짓을 시켰다. 그러나 위안부짓을 하면서도 부상자들이 많을 때는 가끔씩 병원에 가서 간호부일을 해야 했다.”

“위안부들은 모두 똑같은 원피스를 입었다. 아침과 저녁으로 하루 두 끼의 식사만 주었다. 밥은 우리가 교대로 했다. 위안소에 있을 때 월경을 시작했다. 군인들이 많은 토요일, 일요일에는 월경 중에도 군인을 상대해야 했다. 그때는 참 괴로웠다. 평일 날 아침에 일어나면 함께 모여 조회를 하고 가끔 군인들이 나와서 방공연습을 시키기도 했다. 조회는 일주일에 서너 번 정도 했는데 위안소 마당에 모여 일본에 충성하자는 황국신민의 서사를 외우고 일본 군가도 불렀다. 그러나 일요일에는 장교들이 자고 가므로 아침에 일어나는 시간이 대중없었다. 평일에는 군인들이 싸움터에 나가느라 낮에는 거의 오지 않고 저녁부터 왔다. 가끔 외출 나온 군인들이 낮에 왔다. 그래서 평일은 열 명 내외의 군인이 다녀갔다. 토요일과 일요일은 아침 여덟 시부터 군인들이 왔다. 토요일과 일요일은 점심밥도 주므로 하루 세 끼를 먹을 수 있었다. 밥 먹는 시간 외에는 계속 군인을 받아야 했다. 저녁 일곱 시 이후에는 장교들이 왔다. 장교들은 초저녁부터 와서 긴 밤을 자고 다음날 새벽이나 아침에 갔다. 군인들은 모두 일본인이었다. 조선인이 들어오면 붙잡고 실컷 울기라도 하겠는데 3년 동안 조선인 군인은 한 번도 못 보았다.”

“군인들은 위안소에 왔다갈 때 손바닥 반만 한 크기의 누런 색 돈표를 내고 갔다. 장교는 사병보다 더 많은 액수의 돈표를 냈다. 어떤 군인은 돈표를 안 내려는 이도 있었다. 돈표를 받으면 우리가 갖지 않고 우리를 관리하던 조선인 남자에게 갖다 주었다. 그러면 그 개수를 세어서 위안부 각자가 하루 몇 명의 군인을 받았나를 막대 그래프로 크게 그려 벽에 붙여놓았다. 나는 다른 위안부들보다 군인을 적게 받는 편이어서 자주 혼났다. 군인이 적은 평일은 열 명 내외를 상대했고, 토, 일요일은 40~50명을 상대해야 했다. 우리는 돈표를 갖다 주기만 했지 돈은 한 푼도 받지 못했다.”

군인들은 문 밖에 줄을 서 있다가 차례로 들어왔는데 서로 먼저 들어오려고 자기들끼리 싸우곤 했다. 그들은 각반을 벗고 기다렸다. 앞 사람이 위안소 안에 오래 있으면 빨리 나오라고 문을 두드리고 법석을 떨었다. 군인들은 위안소에 한번 들어오면 사병은 삼십 분, 장교는 한 시간 있을 수 있도록 정해져 있었다. 그러나 대개는 5분 내외면 끝내고 나갔다. 군인 한 사람을 상대하고 나면 1층에 있는 목욕탕에 내려가서 소독약을 넣은 물로 밑을 씻고 와서 다시 군인을 받았다. 소독약이 목욕탕에 있었다. 군인들 중에는 여자를 오래 못 봐서 그런지 들어오자마자 사정해 버리는 이도 많았다. 나를 괴롭히거나 못되게 구는 군인에게는 죽을힘을 다해 반항했다. 그래서 군인과 싸우고 있으면 밖에 줄서서 기다리던 군인들은 시간 끌지 말고 빨리 나오라고 욕했다. 또 군인과 싸우면 많이 맞기도 했다.”

위안부 생활을 하면서 죽을 고비도 여러 번 넘겼다. 어떤 군인은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받아 주지 않는다고 술을 먹고 와서 칼을 뽑아 들고 행패를 부렸다. 또 어떤 군인은 술 먹고 위안소에 들어와 칼을 다다미에 꽂아놓고 성행위를 하는 사람이 많아 방바닥에 칼자국이 많이 있었다. 이것은 자기 하고픈 대로 실컷하게 해달라는 위협이었다. 그러다 안 되면 칼을 가지고 덤벼드는데 이럴 때는 빨리 피하거나 혹은 누가 찾는다고 거짓말을 시켜 내보내곤 했다. 그곳에 간 지 1년쯤 되었을 때 어떤 군인이 너무 괴롭히길래 나도 화가 나서 발로 찼더니 그는 내 옷을 다 찢고 발가벗겨 때리고 칼을 들이댔다. 그리고는 밖에 나가서 시뻘겋게 달구어진 인두 모양의 불쑤시개를 가지고 들어와 내 겨드랑이를 지졌다. 그 상처로 석 달 동안 고생했다. 특히 긴밤 자는 장교들은 여러 번 접촉을 요구하며 아주 귀찮게 굴어 밤에 잠을 잘 수가 없었다. 또 긴밤 자는 장교 중에는 술이 잔뜩 취해 들어와서는 밤새도록 다 토하고 잘 되지도 않으면서 접촉을 하려 하는 사람이 있었다. 그러면 나는 비위가 상해 참을 수가 없었다.”

가족들이 미칠 듯이 그리워 매일 울고 남의 슬픈 소리를 조금만 들어도 울곤 했다. 나는 집 생각, 엄마 생각으로 마음에 병이 나서 몸져눕기도 했었다. 살고 싶지도 않았다. 우리들은 일주일에 한 번씩 병원에 가서 성병검사를 받기 위해 소변 검사, 피 검사 등을 받았다. 위안소에 있을 때 나는 임질에 걸린 적이 있었다. 그래서 606호 주사도 맞고 약도 발라 나았다. 성병이 걸렸을 때는 군인을 상대하지 않고 쉬었기 때문에 그래도 지내기가 좀 나았다. 그 외에 다른 병을 앓은 적은 없었다.”

“내가 위안소에 간 지 3년째 되는 스무 살에 종전이 되었다. 갑자기 군인들이 어디론가 사라지고 위안소에 오질 않아 편안하게 잘 수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소련 군인들이 위안소에 들어와 총을 들이댔다. 그들은 우리의 옷을 벗기려 했다. 일본 군인들이 도망가고 나니까 이제 소련 군인들이 우리를 겁탈하려는 것이었다. 그때 우리를 관리하던 이북 출신의 조선인 남자가 큰일 났으니 쓰던 물건 모두 팽개치고 어서 도망가자고 했다. 그래서 그와 그의 부인, 기요코 그리고 나 이렇게 네 명이 함께 얼굴에 시커멓게 칠을 하고 위안소 건물 뒤로 돌아 나와 도망쳤다. 나머지 위안부들은 어디로 갔는지 모른다. 각자 뿔뿔이 흩어졌다.”

“중국에서 뚜껑도 없는 화차를 타고 압록강까지 온 다음 걸어서 흥남에 도착. 그 후 밤낮을 걸어서 평양, 개성을 거쳐 서울에 도착하였고 그 곳에서 주먹밥과 고향 가는 기차표를 얻어 집에 돌아왔다. 고향에 와보니 아버지는 이미 세상을 떠났고 진주에서 여관을 운영하던 사촌 이모집으로 가서 일을 거들다가 목포, 광주, 전주등지의 술집에도 있었고 마산에서 대폿집을 하던 중, 36세 때 철도의 선로꾼을 만나 살림을 차렸으나 남편이 병들어 죽었고…”

그 뒤 할머니는 1992년 6월 피해자 신고를 하며 세상과 일본을 향해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하셨죠.

“동네 문방구에 가서 위안부에 관해 써 붙여 놓은 것을 보았고, 또 TV에서 위안부 출신 할머니들의 증언을 들었다. 그래서 나도 신고해서 억울함을 면할까 싶어 1992년 6월에 신고했다. 처음에는 신고하는 것을 매우 망설였으나 지금까지 내 가슴속에만 넣고 있던 것을 다 털어놓고 나니 가슴이 후련하다.”

2000년에는 국제인권변호인단이 수여한 인권상을 수상하셨고 2003년 10월9일 나눔의 집에 입소하여 지금까지 생활하셨습니다. 작년 3월 지병 악파로 병원 입원하기 전까지는 매주 수요일마다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정기시위에 참석하셨고 작년 5월에는 미국하원 결의안 조속통과를 위한 영상편지를 발송하기도 하셨습니다.

이제는 만날 수 없는 할머니의 사진을 보며 박복했던 우리 할머니들의 삶을 생각하며 저는 또 눈물을 흘립니다. 할머니는 오늘 아침 한 줌 재가 되어 우리 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벌써 두 달 만에 두 명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보내야만 했습니다. 그 때문에 자꾸만 두려운 마음도 듭니다.


여기까지 읽으면서 일본인들이 저지른 만행에 분노가 느껴지신다면 매주 수요일 낮12시 일본대사관 앞에서 진행되는 정기 수요시위에 함께 해주세요. 이명박 대통령이 일본정부를 상대로 사과를 요구할 수 있도록 압력을 가해주세요. 해외 웹사이트를 통해 더 많은 세계인들이 알 수 있도록, 그리하여 분노할 수 있도록 이 사실을 널리 알려주세요. 나눔의 집에서 어렵게 생활하는 할머니들을 위해 정기후원회원이 돼 주세요.

세상을 바꾸는 힘은 이렇게 쌓이고 쌓여 나오는 것이라 믿습니다. 그러니 꼭 도와주세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문필기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은 조선일보 대전지부 전재홍 기자께서 찍은 뒤 나눔의 집에 기증을 하셨다고 합니다. 전재홍 기자께 직접적인 허락을 받고 올리지는 못했으나 할머니의 이야기를 널리 알리고자 포스팅 하는 과정에서 올렸기에, 혹시라도 이 글을 발견하신다면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해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 나눔의 집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피오나 2008.03.07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이런일은 절대 잊지 말아야겠어요..
    특히 일본인들은 반성을하고 사죄를 해야합니다..
    전쟁의 아픔..
    약자의 아픔..
    절대 잊지 말고 열심히 국방력과 나라를 발전시켜
    더 이상 이런일이 없도록 해야겠습니다.
    일본인들은 하루속히 사죄를 하시오~~~~~

  • Favicon of https://matzzang.net BlogIcon 맛짱 2008.03.07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가슴이 아파요...ㅠㅠ
    다시금..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편안한 곳에서 영면하시길...

  • Favicon of http://www.mylogue.net/tc BlogIcon 종횡무진 2008.03.07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마 글을 다 읽을 수 없어 스크롤 바를 바로 내려 버렸습니다.
    분노하고 또 분노해도 이와 같은 일이 고작 두 세대 전에 일어난 참혹한 일이 벌어졌음에도 아무런 일없이 고요히 흘러가는 이 나라의 현실이 미치게고 싫습니다.
    일본, 진짜 나쁜나라인건 확실히 맞습니다. 하지만 일본보다 더 나쁘고 더 무서운 건 바로 우리나라입니다. 가슴 속 피멍과 그 한 많은 삶을 살아오신 분들에게 왜 이리도 모질게 무관심한 건지.
    우리가 할머니들의 상처를 어루만져 드리고 포옹해 드렸다면 할머니들의 그 분노는 다소나마 줄어들었을텐데 이 조국, 이 나라는 너무도 상처가 있고 아픔있는 할머니들을 매몰차게 홀대했습니다.
    전 사실 여성부가 생겨서 위안부 할머님들이 어느정도 어깨도 피고 힘도 낼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더군요. 오직 여성부는 가진 여성들의 권리증대만 주구장창 요구 하는 거 같아 몹시 씁쓸했습니다.
    모쪼록 아픈 상처만 안고 저 세상으로 떨어지지 않는 발길을 옮기신 할머니.
    이 힘없고 못난 조국에서 태어난게 당신의 죄다 여기시고
    제 세상에서 꿈 많고 순수하고 예뻣던 어린 시절로 돌아가 항상 웃고만 사세요^ㅠㅠ

    • 여성부가 괜히 욕 먹는 거 아닙니다 2008.03.09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는 거죠... 문제는 여성부와 그 추종자들은 자신들이 이런 문제에 우선적으로 관심을 두고 나서야 한다는 사실조차 까맣게 모르고 있다는 거... 그러니 여자들이 도매금으로 욕을 먹는다는 거...

  • Favicon of https://catclow.tistory.com BlogIcon 발톱냥 2008.03.07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편안한 곳으로 가셨기를 빕니다...

  • Favicon of https://oldnyoung.tistory.com BlogIcon 수디아 2008.03.07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이 아플뿐입니다. 저는 그 시대에 살지 않았지만 얼마나 무서운 일인지는 글만보고서도 눈물이 날 정도로 알고 있습니다. 이렇게 한두분씩 무서우리만큼 참혹했던 세상을 등지시고 갈때 우리는 무엇을 했는지 부끄러워집니다. 세상을 떠나시기전에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도 못 들려드리고 있는 정부와 그리고 우리들이 얼마나 원망스러우셨겠습니까. 부디 좋은 곳으로 가셔서 편안히 쉬시기를 바랍니다.
    이렇게 슬픈 일을 정부는 이제 넘어가자는 식의 반응이여서 화가 나고 무섭습니다만은, 어서 묻히기전에 진심어린 사과를 받았으면 하는 바람뿐입니다.
    글 잘읽었습니다.

  • 월엽 2008.03.07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1절에 TV에서 다큐멘터리 보면서 이 할머님 인터뷰를 봤었지요...아..얼마나 가슴이 아팠던지..TV보는 내내 많이 울었더랬습니다. 그 모진 세월 겪으시면서도 곱디고우시더 할머니가 특히 기억에 남았었는데.. 설마 그할머니 아니시겠지 했는데... 맨 아래 글 다 읽고 사진을 보니 맞네요.. 할머니... 부디.. 좋은곳 가셔서 행복하세요...

  • 2008.03.07 1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정연 2008.03.07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ㅜ.ㅜ

  • 이리나 2008.03.07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순히 슬프다, 불쌍하다 라는 단어 몇 마디로 이분들의 삶을 어찌 정의할 수 있을까요....후손들은 절대 이분들을 잊어서는 안될겁니다 ;ㅅ; 저도 꼭, 할머니들 기억할게요...;ㅅ;

  • 셀러문 2008.03.07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ㅜㅜ 할머니 그곳에서 편안하신가요??
    눈물이 쉴세없이 흐르네요...ㅜㅜ

  • Favicon of http://www.daum.net/qwsde12 BlogIcon 핑키 2008.03.07 1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겪어보지않은자..
    위안부의 삶을 논하지말라 하잖아요.
    아무튼..
    얼마나 어렵고 치욕스럽고 아픈삶을사셨는지는
    충분히 압니다. 부디.. 평화롭게 쉬세여

  • 2008.03.07 17: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원히 잊어서는 안될 것입니다.
    그러나 정치적으로 공세를 하는 건 아니지만..
    이명박대통령의 태도는 어떻습니까?
    일본에게 과거를 묻지 않겠다고 하고 있지 않습니까?
    정말 가슴이 답답합니다.

    • 맞습니다. 개념이 없는 겁니다 2008.03.09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제논리가 아무리 중요하다지만 경제에 대한 기회비용으로 지불할 댓가가 따로 있지 이런 과거를 덮겠다고요? 우린 아직도 일제치하에 살고 있는 거나 마찬가집니다...

  • 아모캣 2008.03.09 0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슬픕니다 ㅠㅠ

    일본 저도 싫어해요 ㅠ 할머니 ㅠ

  • 2메가야 정신차려라 2008.03.10 0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놈현이 입방정 때문에 욕 먹은거 잘보고 배워라. 일본에게 과거를 묻지 않고 상생하겠다는 니 발언은 결국 우리 스스로 역사를 죽이겠다는 말이다. 저분들은 가면서도 너처럼 개념없는 놈들 때문에 편히 가지 못하셨을 거다. 경제가 아니라 나라 전체의 흥망이 달린 문제라 해도 역사는 반드시 기억하고 가야하는 것이다. 다른 나라에 말하지 않고 우리끼리만 기억하고 있으면 그것이 가해자에 대한 피해자의 용인 그것이지 뭐냔 말이다. 앞으론 삼가 입조심하기 바란다.

  • Favicon of http://snineteen.tistory.com BlogIcon Snineteen 2008.03.14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이얼마나 지치고 힘들었을까요, 돌아가셨다는 이야기 들었을때 쉽게 클릭을 못하겠더라구요.. 왠지 그분의 삶을 클릭한번으로 보고 이해하는척하며 슬피울고 잊어버리는게 너무 죄송해서요..

  • 문필기 할머니 사진 빨리 내리세요 2008.10.01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필기 할머니 사진 내리세요. 말좀 들으세요

  • Favicon of http://www.ghdaustraliab.com/ BlogIcon ghd straightener 2012.12.26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u petit-déjeuner, en plus de Ao Chen face off, d'autres sont préoccupés par le corps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lisseur ghd discount aussi à la maison fiers trois petits gros avant de partir, d'abord hors de la maison, parce que GHD comme une ombre se cacher dans un coin à regarder.La conférence de presse dans le destin du groupe qui s'est tenue à la salle de conférence, GHD qu'ils n'ont pas, le journaliste est arrivé le premier, le journaliste est en fait une occupation pauvres, dans l'oppression certaine influence sociale, se mentir.

    Avec cette robe, et cette marque,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ghd lisseur dans la construction de Pride, opérateur lisse, il peut aussi être difficile pour les journalistes."Bonjour! Où est la salle de réunion située?" Une femme est très impoli de rugissement, GHD regarda sa carte de travail, est à l'origine de la pâte par jour, est le premier domestique sont sur la liste des grands journaux, pas étonnant qu'une telle résistance .

    "En!" La femme fit un geste de la main, derrière celles des laquais de la caméra a suivi http://www.ghdhairstraightenerba.com/ fer a lisser ghd à.Juste à ce moment, un homme arrive, l'homme vêtu d'un costume gris, il a regardé à une distance de GHD, GHD jusqu'au venu, il s'écria: «êtes-vous Comment pouvez-vous cette robe?"

  • Favicon of http://www.nflnikejerseysshopj.com/ BlogIcon new nike nfl jerseys 2013.01.02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ghdspainv.com/ ghd planchas sentado, aturdido dilatar nunca fueron capaces de cerrar la boca.Después de que él se fue, los niños de onda cuadrada luego se deslizó discretamente la velocidad, ghd fácil de adivinar que ella debe haber sido no muy lejos de mirar escuchas."¿Cómo lo haces?" Llamados por un largo, rectangular niño ghd estado realmente con la boca abierta, el globo ocular también fuera convexo, un corazón ansioso, es tan estúpido de madera ofender ghd descubierto?

    http://www.ghdspainv.com/ ghd outlet después de su dése una palmadita en innumerables ocasiones, y que se recuperó.Miró a la cara llorando con niños Yuqi onda cuadrada, y luego buscar en la parte posterior del segmento sur irse, ghd repente especie de impulso para querer estallar lenguaje grosero!

    Adivinó http://www.ghdspainv.com/ ghd decir! Hablar sin pensar otros elogios sobre él, y de repente ghd para entender de inmediato desapareció! Significado que entienden estas cosas ah? Incluso los gusanos del estómago, es imposible Con estas palabras, lo has adivinado!Convex borrado por mucho tiempo, unos ojos amargos, ghd dijo: "hijo de onda, usted se sienta primero, estoy bien!"

    http://www.ghdspainv.com/ http://www.ghdspainv.com/

  • Favicon of http://www.thenorthfaceab.com/ BlogIcon the north face outlet 2013.01.03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a ucciso l'anguilla, ma una tecnologia vivere, non si può fare." birkin hermes Xiaohe detto."I giocatori di questo anguille, ma per farlo non disossate carne, tutta zecca anguilla ossa, ma non perdere un po 'di carne è la migliore.""L'anguilla è così scivoloso, nemmeno prendere una buona, per non parlare sotto i ferri e ho visto gente uccidere l'anguilla Liangxia San qualche modo, che la velocità!" hermes a meno di ammirare la strada da percorrere.

    "Per parlare di parlare con te, ecc in casa, dobbiamo scendere." Murao a kelly hermes Casa, a pochi minuti di distanza, presto.Si Ming, ma per molto tempo non è venuto a casa nostra, hermes ne dici per la prima volta, in modo rapido venire fame, il pranzo bene, anche se non è una cosa buona, ma il pieno controllo o può essere "Money. zia caloroso saluto con due.

    "Casa per la prima volta, una cosa buona che ho portato un cocomero per il caldo, solo il caldo." hermes italia aprire il baule, Wang cose Dashu fuori e ha preso l'angolo incubatore fuori, che, oltre a un cocomero di grandi dimensioni, ma anche mettere il freddo del ghiaccio in avanti. L'anguria è mattina Enthone Ming a casa a mangiare.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