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전문지 베스트일레븐에서 광주상무를 제외한 14개 클럽 주전선수들을 대상으로 송년호 특별 설문조사를 했습니다. 그 결과 인천유나이티드의 유병수가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인 선수로 뽑혔네요.

올 시즌 22골을 넣으면서 경기당 0.79골이라는 폭발적인 득점력을 선보인 유병수는 선수들이 뽑은 최고의 선수로 뽑혔는데요, 팀 성적이 11위로 좋지 않음에도 26.6%의 지지를 받았으니 정말 대단한 결과가 아닐 수 없겠네요.


2위는 올 시즌 공격포인트 1위를 기록하며 돌아온 '샤프' 김은중(17%)이 차지했습니다. 신기한건 강원FC의 '괴물' 김영후가 3위를 차지했다는 거예요. 6.7%의 지지를 받았는데요, 1,2위와 차이를 보이지만 그래도 3위를 차지했으니 동메달인 셈이죠. 그래서 참 흐뭇했답니다. ^^

문득 지난해 설문조사 결과가 생각나더라고요. 작년에 베스트일레븐에서 선정한 선수들이 뽑은 ‘최고의 신인’ 부분에서 김영후는 전체 점수 495점 중 211점을 차지하며 당당히 1위에 등극했기 때문이죠. 2위 유병수(137점)를 무려 74점이나 따돌리며 정상에 올랐는데, 백분율로 따지면 42.6%였죠. 유병수는 27.7%였고요.

어쨌거나 지난해 김영후는 공격포인트 1위에 올랐으며 자신을 주인공으로 한 축구드라마도나오는 등 유병수보다 한발 앞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신인왕 역시 그의 것이었고요. 작년 드래프트 현장에서 씁쓸한 미소를 지으며 김영후에게 꽃다발을 건네주던 유병수의 모습이 생각나네요.

그러고 보니 한일올스타전 전야제 때 유병수를 처음으로 가까이 봤던 기억이 나네요. 기자들에게 둘러싸여있던 유병수를 구경하고 있었는데, 어린 친구가 꽤나 조리있게 자신의 생각을 말하더라고요. 어느 정도 이야기가 끝난 거 같아 기자들에게 김영후 인터뷰하러 가자고 그러고 김영후 쪽으로 이동했는데, 기억력이 좋았던 유병수는 그때 제 얼굴을 외웠나봐요.

올해 어린이날 강릉 홈에서 유병수를 다시 만났는데 오래 전부터 아는 사람을 만난 것처럼 제게 인사를 하더라고요. 반갑게 인사를 하지는 못했지만 제게는 꽤나 인상적인 순간이었답니다. 예의 바른 축구선수를 좋아하는지라 유병수를 다시 보게 된 계기가 되었죠.

어린이날에 격돌한 유병수와 김영후. 이날 경기는 유병수의 승리로 끝났답니다. 유병수가 1골 넣고 김영후가 1골 넣고 다시 유병수가 또 1골을 넣고 김영후가 PK를 차게 됐는데 실패함으로써 홈에서 김영후는 팀 패배라는 결과 앞에 눈물을 뿌려야했지요.

저돌적인 유병수의 움직임은 보는 내내 위협적이었고 간담이 서늘했습니다. 왜 유병수인가, 라는 질문의 답이 바로 저거구나, 하는 생각을 했죠. 그날의 유병수는 저로 하여금 인정할 수 밖에 없는 공격수라는 결론을 내리게 하였죠.

유병수와의 맞대결에 부담을 느끼고 PK를 실축한 김영후가 아쉽기도 했고요. 정신력 싸움에서 진게 아닌가하는 생각도 들었어요. 마음의 부담이 크게 작용한 탓이겠지요.

그리고 나서 지난 10월 다시 만난 유병수는 지쳐 보이더군요. 움직임도 영민하지 못했고 라피치에게 꽁꽁 묶여 이렇다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반면 김영후는 1골 1도움을 올리며 팀을 3-1 대승으로 이끌며 어린이날의 패배를 말끔히 씻어내렸습니다.

그렇지만 지난해 김영후에게 신인왕을 내준 유병수는 공격수로서는 최고의 영광이라 할 수 있는 득점왕 자리에 올랐습니다. 그것도 23살 어린 나이에 거둔 값진 성과이니까 더 대단하겠죠?

사실 김영후가 늘 제게 말했어요. 유병수의 젊은 재능이 부럽다고요. 그냥 재능도 아닌 젊은 재능. 그러니까 어린 나이에 저 정도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는 건, 나이가 들고 경험이 쌓여 축구시각이 더 크게 열렸을 땐, 지금보다 더 훌륭한 공격수가 될 수 있다는 걸 뜻한다고 해요. 그래서 지금보다 더 훌륭한 공격수가 될 수 있을 거라며 자신보다 젊은 유병수를 무척이나 부러워했지요.

사실 생애 한번 뿐인 신인왕을 놓쳤다는 건 유병수에게 평생의 한으로 남겠지요. 하지만 저는 그런 한이 마음 속에 있다는 게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답니다. 어린 나이에 모든 걸 다 가진 선수가 되는 것보다는 갖지 못한 것이 하나 남아 그 아쉬움을 달래며 매진하는 게 유병수의 성장에 보탬이 될 거라는 확신이 들거든요.

지난해 국가대표팀에 깜짝 발탁 됐을 때, 파주 생활에 적응하지 못했다는 이야기를 친한 기자를 통해 살짝 들었지요. 갓 태극마크를 단 어린 선수가 뿌리내리기에는 기존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맺고 있던 결속력은 단단했지요. 혼자서 카트에 앉아 파주구경놀이를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땐 조금 짠하기도 했고요.

그렇게 합류한 국가대표팀이었지만 교체인원이 많아 뛰었던 경기는 A매치로 인정되지 않아 결국 1년 뒤에 A매치 데뷔전을 치르게 되었지만 지금의 유병수가 보여주는 모습이 앞으로도 계속된다면, 그리고 성장한다면, 우리는 그가 태극무늬 유니폼을 입고 뛸 경기를 오래도록 볼 수 있겠죠.

선수가 선수를 알아본다는 말처럼 유병수는 함께 뛰는 K리그 선수들이 뽑은 올 시즌 최고의 선수에 등극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냈습니다. 그의 앞날을 기대하며 지켜보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