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삼척 출신인 정경호 선수의 딸 예진양의 돌잔치에 다녀왔습니다. 강원FC 선수단과 함께 가서 축하해줬는데요, 지난 주말 경남FC에 패한 뒤라 선수단 분위기가 다소 침체된 상황에서 가게 된 거라 조금 마음에 걸리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역시 프로선수들인지라 자신들의 부족했던 플레이를 반성하며, 앞으로 같은 실수를 안하겠다 다짐했다며 이내 밝은 표정을 짓더군요. 하기사, 진 경기에 너무 집착하는 것도 좋은 것은 아니니까요.



아직 시즌 중이라 다른 팀 선수들은 참석을 하지 못했는데요, 그래도 대표팀 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정조국 선수가 약혼녀 김성은씨랑 함께 와서 축하해주더라고요. 인상깊었던 것은 입장할 때 뽑았던 번호표가 있었는데, 김성은씨의 번호를 경호 선수 딸 예진이가 뽑았다는 거. 그래서 선물을 받으러 나갔는데 뭔가 하나 보여줘야 선물을 준다고 하여 곰세마리를 열창했답니다. 한데, 음치가 아니더라고요! 관련 영상은 아래 있습니다. ^^



김성은씨가 부른 곰세마리... ^^ 예쁘게 잘 부르시더군요.




딸 예진이와 한바퀴 돌며 인사하던 정경호 선수 부부.




미혼인 선수들은 기혼인 선수들과 함께온 아기들에게도 너무 많은 관심을 보였답니다.
다들 결혼하고 싶은 눈치더라고요. 다들 얼른 하셈. ^^




우리 강원의 댄스황제 문병우 선수의 돌잔치 쇼쇼쇼~!
완전 웃겨서 제 목소리가 많이 삽입됐는데 짜증나도 참아주세요. ^^


이세인 선수와 예쁜 딸... 엄마랑 닮아서 저희는 다행이라고 했지요. ㅎ

돌잔치 풍경을 카메라에 담기 바빴던 포토그래퍼 정산군.

식사가 빨리 나오지 않아 칼에다 화풀이 중인 호야. ㅎ

사실 정경호 선수도 지난 5월 말에 얻은 왼쪽 정강이 피로골절로 사실상 시즌 아웃 진단을 받은 상태입니다. 금이 간 뼈가 잘 안붙는다네요. 경기에 나서고 선수로 뛰는 아빠의 모습으로 딸 예진이의 돌잔치를 열고 싶었을텐데 말이죠.

그렇지만 내색없이 웃으며 후배 선수들을 챙기는 모습에서 내년 시즌 더 멋진 모습으로 돌아와 부활할 정경호 선수의 모습을 그려봤습니다.

또 바쁜 와중에도 시간을 쪼개 동료 선수들의 돌잔치에 참석해 축하해준 강원FC 선수단의 가족같은 모습이 너무나 보기 좋았던 오후였습니다. 정경호 선수의 금지옥엽 외동딸 예진양의 첫번째 생일을 축하하며 오늘의 포스팅을 마칩니다.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www.uggunitedkingdomv.com/ BlogIcon ugg uk 2013.01.01 2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ans humör ikväll dyrt mycket, hermes väskor minst se mer än fem leende på läpparna, "Denna utvärdering hermes smickrad visste hermes måltider gör du så mycket, och idag hem.""hermes minns innan sett en kommentar, säg till ditt utseende, född att äta en skål med ris stjärna, säger författarna, kan gå endast när filmstjärnan verkade inte finnas någon annan väg," hermes matas belåtet "Men nu, hermes åtminstone du har två yrken kan göra."

    "Jag sade att lyssna på.""Intervju du?" väskor online provocera panna med en rolig avslappnad ton frågade, "du bara tonen mycket som reportrar.""Detta är inte en reporter. Vet att alla vill veta den här världen, är jag rädd, hermes hur man säger dina fans. Frågade normala" hermes hitta en pålitlig argument "När allt två yrken, manusförfattare och skådespelare, kommer de flesta människor väljer förmodligen det sistnämnda."

    "Du kommer att välja?"handväskor online problem som att kasta bollen och kasta tillbaka den."Hej, hermes? hermes vet inte, aldrig tänkt på."Förlust hans mage att be hermes, hermes med honom hur sympatisk, hur barm för att veta hans tankar. Men hermes lärde sig också ett trick, vill inte svara på frågan direkt ställa den.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