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헬레나의 꿈의 구장/함께해요 K-리그

일본에서 직접 본 한일 축구올스타전

K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들과 J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만나 한판 대결을 가졌습니다.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한일 올스타전’이 바로 그것입니다. 올해 처음 갖는 이 경기를 차마 놓칠 수는 없었기에, 또 실로 오랜만에 열린 또 하나의 '한일전'인지라  저는 자비를 털어 비행기를 타고 도쿄까지 날아 갔습니다.



그런데 올스타전이 코앞인데도 도쿄에서 저는 관련된 행사 포스터를 하나도 보지 못했습니다. 2006년 클럽월드컵 경기를 보기 위해 도쿄에 방문했을 때만 해도 거리 곳곳에는 대회 관련 홍보물이 넘쳐났죠. 때문에 이번에는 너무 홍보에 무심한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였습니다.

그렇지만 막상 시합 당일엔 2만명이 넘는 관중들이 경기장을 찾았고 그래서 정말 깜짝 놀랐답니다. 한데 특이한 점은 한 가지 더 있었습니다. ‘올스타전’이라는 특별한 경기 같은 경우 그간 K리그 연맹에서는 경기 시작 전과 전반전이 끝난 하프타임 때, 이렇다 할 공연이나 행사 같은 것들을 마련하곤 했답니다. 그런데 J리그 연맹에서 모든 것을 준비한 이번 올스타전에서는 그런 이벤트가 하나도 없었습니다. 경기 시작 전 선수들을 소개하는 영상이 전부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경기는 초반 J리그 올스타전 선수들이 지배하는 양상이었으나 행운의 여신은 우리 편이었습니다. 선제골은 최성국 선수의 몫이었습니다. 전 일본 관중들로 둘러싸였다는 사실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골이 들어갈 때마다 벌떡 일어나서 마구 마구 소리를 질렀답니다. 그때마다 저와 제 친구들을 둘러싸고 있던 일본 관중들은 그저 침묵할 뿐이었죠. 그래서 원래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 사람들인가 보다 했는데 3-0으로 지고 있다가 1골을 만회하자 다들 소리치며 좋아하더군요. 저처럼 벌떡 일어섰던 관중들도 있었습니다. ^^

K리그 올스타 선수들은 독도문제 때문에 예민해져 있는 이 시점에서 일본에게 절대 질 수는 없다며 정말 이를 악 물고 뛰었다고 하더군요. 최성국 선수는 첫 골을 성공시킨 후 총을 쏘는 시늉을 했는데 다분히 독도문제와 관련한 ‘의미’가 있는 세레모니였다고 하더군요.

그러나 경기 종료 후 "이번 올스타전을 통해 한일 양국의 축구가 서로 돈독하게 발전을 도모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던 최성국 선수의 발언처럼, 단순히 이기고 지는 것에서만 끝내서는 안되겠죠.

어쨌거나 일본 적지에서 무려 3골이나 터뜨리며 시원하게 이긴 모습은 정말 ‘더위’를 한번에 날려보내기에 충분했습니다. 별중의 별, K리그 올스타선수들은 역시 가장 아름답게 빛나는 별들이었습니다.

중계 카메라에는 잡히지 않았던 뒷풍경들, 한번 보실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종료 후 일본국가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있던
일본 꼬마와 기념사진을 찍었습니다. ^^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