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원'에 해당되는 글 1건





새벽부터 제가 살고 있는 서울에는 눈이 정말 정신없이 내렸습니다. 바람까지 심하게 불어 실로 오랜만에 또 제대로 눈보라를 보게 됐죠. 그런데 저는 그 눈보라를 뚫고 그곳에 갔답니다. 어디냐고요?


바로 ‘헌혈의 집’입니다.


지난 밤 전국적으로 혈액이 부족해 일부 병원에서는 수술이 중단된다는 뉴스를 봤거든요. 수혈용인 적혈구 농축액은 2.1일분 밖에 남지 않았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A형과 O형 혈액형이 0.6일치 밖에 남지 않았다는 심각한 소식을 들어야만 했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마침 제 혈액형이 O형이더군요. 집에 앉아 뉴스를 보며 “큰일났군”이라 말하며 혀를 끌끌 차서는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바로 헌혈의 집으로 달려가야겠다고 생각하고 잠이 들었지요.


물론 고민은 있었습니다. ‘날씨도 춥고 바람도 세고… 꼭 오늘가야만 하나?’라는 생각에 한참동안 망설였죠. 하지만 ‘피가 모자라’ 수술을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뉴스를 다시 한 번 떠올리며 집을 나섰습니다.


올해 제가 세운 여러 가지 목표 중 하나가 바로 ‘실천하는 지식인 되기’입니다. 비록 아직 지식인이 되기엔 멀었으나 일단 차근차근 실천부터 하자는 생각에 퍼뜩 헌혈의 집까지 한걸음에 뛰어갔죠.




이렇게 하여 헌혈을 하게 됐습니다. 태어나서 2번째로 하는 헌혈이었지요. 2002년 5월 4일에 했던 헌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었으니 정말 오랜만에 한 거네요. 넷째 손가락에서 채혈을 한 뒤 혈액형 검사와 철분 검사를 했는데 다행히 O형 정상 판정을 받았습니다.


여성들의 경우 철분 수치가 낮아서 헌혈을 할 수 없는 경우가 있다네요. 저는 13이 나왔는데 그 정도면 아주 건강한 최고 수치라고 합니다. 사실 몸이 건강하지 못했던 시절이 있었던지라 그간 영양소를 고려하며 식사를 하곤 했는데 역시 보람이 있더군요. 


그리고 수술용 혈액이 부족한 현실을 감안해 320cc 전혈을 하기로 했습니다. 피를 뽑는 동안 궁금한 게 많았던 저는 계속 간호사 언니를 괴롭혔지요. 그래도 싫은 기색 없이 열심히 대답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이렇게 하여 저의 헌혈의 집 원정기는 끝이 났습니다. 제 몸을 빠져나온 피는 무척이나 따뜻했답니다. 부디 그 피가 힘든 사람들을 위해 좋은 곳에서 잘 쓰여지길 바랍니다. 그리고 헌혈의 집을 나서며 “2달 후에 또 올게요!”라고 약속했는데요, 앞으로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건강하게 생활하려고 합니다.


참, 헌혈과 관련된 루머가 정말 많더군요. 일단 피를 뽑는 주사 바늘은 1회용입니다. 재활용은 절대 하지 않으니 세균 감염이나 에이즈와 관련된 걱정은 부디 내려 놓으세요. 그리고 제 주위 친구들 중에는 주사 공포 때문에 못하겠다고 하는데요, 솔직히 주사 맞는 것보단 훨씬~ 안 아프답니다.


잊지 말아요. 살짝 따끔한 찰나를 참을 수 있다면 당신은 생사의 갈림길에 놓인 환자에게 있어 귀중한 생명의 은인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니 우리 모두 헌혈을 통해 사랑을 실천해보아요! ^^

추신) 이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준 플라잉 뭉치님께 감사 인사 드립니다. ^^





신고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