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헬레나의 꿈의 구장/강원도의 힘, 강원FC

김영후vs유병수 대결 승자는?

강원FC, 인천 상대로 시즌 7승 도전
강원FC가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시즌 7승 사냥에 나선다. 강원은 오는 3일 오후 7시 30분 인천월드컵경기장에서 인천을 상대로 쏘나타 K리그 2010 29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강원은 창단 첫해인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7승을 거두며 승점 28점을 기록했었다. 올 시즌 2경기를 남겨놓은 현재 강원은 6승으로 승점 26점을 기록중이다. 남은 2경기를 모두 승리하게 되면 지난해 기록했던 7승을 넘어설 수 있는 상황이다. 그렇게 되면 승점 역시 자연스럽게 지난해 기록한 28점을 넘어서게 된다.


강원은 이번 맞대결 상대인 인천과의 역대전적에서 1승 3패, 6득점 9실점으로 약한 모습을 보여왔다. 특히, 인천의 주 득점원인 유병수에게는 무려 5골이나 허용했다. 강원이 시즌 7승 달성을 위해서는 인천 공격의 절대적인 존재 유병수를 봉쇄해야 한다.

수비라인, 유병수를 막아라!
강원 수비진에 특명이 내려졌다. 바로 유병수 봉쇄작전이다. 유병수는 지난해 K리그 데뷔와 함께 매서운 골 바람을 일으키며 강원 김영후와 함께 신인왕 타이틀을 놓고 경쟁했었다. 신인왕 타이틀은 김영후가 차지했지만 유병수는 2년차인 올해 K리그 득점왕을 예약해 놓은 상황이다.

현재 유병수는 정규리그 26경기에 나서 22골을 기록중이다. 경기당 득점이 무려 0.85골이다. 득점 순위 2위인 전북 에닝요가 14골인 것을 감안한다면 사실상 올 시즌 K리그 득점왕 타이틀은 유병수의 몫이다. K리그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지난 10월 12일 한일전에 나서는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었다.

강원이 인천을 상대로 시즌 7승 달성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유병수를 완벽하게 봉쇄해야 한다. 유병수는 지난 5월 5일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도 2골을 터트리며 강원에게 쓰라린 패배를 안겼었다.

인천은 유병수라는 걸출한 공격수를 보유했지만 유병수외에 눈에 띄는 득점원이 없는 상황이다. 현재 인천 팀내 득점순위를 살펴보면 22골을 기록중인 유병수를 제외하면 강수일(4골), 이준영(4골), 정혁(4골) 등이 지원사격을 펼치고 있지만 득점수가 현저히 낮은 상황이다.

강원 수비진이 유병수의 발끝을 완벽히 막아낸다면 이번 인천전은 무실점 경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새로운 발견, 백종환
강원 미드필드진에 새로운 활력소가 등장했다. 지난 여름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이적해 온 백종환이 그 주인공이다. 백종환은 강원 이적 후 R리그에서 기량을 갈고 닦으며 출장 기회를 엿봤다. 리춘유, 이을용 등 주전 중앙 미드필드진의 연이은 부상으로 인해 10월 3일 전남과의 원정 경기에서 강원 이적 후 첫 선발 출장을 기록한 백종환은 최근 3경기 선발 출장하며 기량을 인정받고 있다.

백종환은 지난 27일 광주 상무와의 홈 경기에서 후반 45분 그림같은 프리킥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벤치의 기대에 부응했다.

올 시즌 강원 중앙 미드필드진은 이을용, 권순형 콤비가 시즌 초반 안정된 경기 운영을 선보였었다. 그러다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리춘유가 합류한 뒤 이을용, 리춘유 콤비가 중원을 지휘했었다. 이을용, 권순형, 리춘유 3인방이 로테이션하던 중앙 미드필드진에 백종환의 이름이 추가된 것이다.

강원은 백종환이 미드필드진에 가세하면서 조금더 다양한 옵션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상대팀의 성향에 따라 다양한 중앙 미드필드 조합을 내보낼 수 있다.

또한, 백종환의 가세로 세트피스 상황에서도 강원은 기존보다 더 다양한 전술을 선보이게 됐다. 강원은 주로 먼거리에서 얻게 된 프리킥은 김영후가 강력한 직접 슈팅을 시도하고, 가까운 거리에서는 이을용, 권순형, 안성남 등이 킥커로 나섰다. 여기에 백종환이 지난 광주와의 경기에서 페널티 박스 선상에서 얻은 프리킥을 감각적인 감아차기로 골로 연결시킨 것이다.

강원에게 있어 백종환의 가세는 단순한 미드필더 1명이 늘어난 것 그 이상이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