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이적시장 문이 열리면 수많은 외국선수들이 청운의 꿈을 안고 K리그에 입성한다. 그러나 이들 중 성공적인 개척시대를 여는 선수들은 드물다.

그런 가운데 라피치의 K리그, 그리고 강원FC 적응기는 꽤나 대단하고 눈물겹다. 동료 선수들과의 팀워크를 위해 한국문화를 공부하고 한국음식을 먹는 벽안의 수비수, 라피치. 그 노력을 알기에 우리는 라피치에게 박수를 보내는 것인지도 모른다.


올 시즌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가 있다면.
4월 24일 수원과의 원정경기가 가장 기억에 남아요. 3일 전 FA컵 대전한수원과의 경기 도중 상대 선수의 무릎에 부딪혀 코뼈에 실금이 갔죠. 병원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뛰라고 했지만 시야가 좁고 답답해 도저히 쓸 수가 없겠더라고요. 그래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뛰었어요. 코칭스탭들이 염려했지만 전 괜찮다고 말했죠. 당시 팀은 승리가 절실히 필요했고 전 언제라도 희생할 준비가 되었으니까요. 2-1로 이기며 휘슬이 울리는 순간, 너무나 행복했고 그 경기가 올해 가장 기억에 남아요. 아, 그러고보니 9월 10일 전북과의 원정경기도 특별했어요. 우리가 3-1로 크게 이겼죠. 2달 만에 다시 뛰었던 경기였기에 제게는 더욱 특별했죠. 또 저의 ‘절친’ 로브렉과 만나 -비록 상대팀이었지만- 서로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며 뛰었기에 잊을 수 없는 경기였어요.

강원FC에서 호흡이 잘 맞는 선수를 꼽는다면.
이건 말하기 힘들 것 같아요. 왜냐하면 우리는 팀이니까요. 축구는 1명이 아닌 11명이 함께 뛰는 팀 스포츠에요. 단 한명의 ‘매직 플레이어’만으로 상대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나요? 모두가 다 같이 잘해야 이길 수 있죠. 같은 마음으로 뛰고 있기에 특정 선수의 이름을 거론할 순 없어요.


팀을 생각하는 남다른 마음이 느껴진다.
저는 강원FC에서 뛸 수 있어 행복해요. 작년 7월 강원FC로 이적한 이후 와이프가 한국으로 입국하기 전까지, 2달 동안 혼자 지냈어요. 아무 것도 모르고 한국 음식도 제대로 못 먹던 그때, 모든 강원FC 선수들이 나를 도와줬어요. 어떤 선수는 제가 한국 음식을 잘 못 먹는 걸 알고선 저를 위해 시내에 같이 나가 저녁을 함께 먹어주기도 했고요. 한국에 온지 6개월이 지나고 나서부턴 한국 음식을 잘 먹게 됐는데요, 그때 저를 도와줬던 선수들이 고마워 요즘도 자주 저희 집에 초대해서 선수들과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려고 해요. 모두다 제게는 고마운 친구들이니까요.

이곳에서 목표가 있다면.
올 시즌 성적에 실망한 팬들도 있지만 강원FC는 좋은 팀이에요. 내년에는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어요. 팀이 세운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게 저의 목표에요. 그리고 하나 더. 저는 축구를 돈 때문에 하지 않아요. 제가 진정 하고 싶은 일이기 때문에 하는 것이죠. 그래서 저를 축구를 할 때 행복해요. 그리고 강원FC에서 뛰다 은퇴할 수 있다면 그보다 더 행복한 일은 없을 것 같아요.

팬들을 위한 마지막 인사 부탁한다.
언제나 저희 팀의 경기가 있을 때마다 나타나서 응원해주는 서포터스 나르샤 회원들에게 참 감사합니다. 우리가 경기에 지더라도 할 수 있다고 외쳐주는 당신들의 모습은 K리그 최고에요. 나를 위해, 우리 팀을 위해 응원해주는 팬들이 있어 저는 무척 행복합니다. 앞으로도 함께 행복하길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