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대패에 가려졌지만 아르헨티나전은 이동국 선수에게는 참으로 의미 깊었던 경기였습니다. 1998프랑스월드컵 네덜란드전 이후 12년만에 월드컵 경기에 나선 뜻깊었던 날이었으니까요.


후반 35분 경, 몸을 풀고 있던 이동국 선수를 벤치에서 부르더군요. 교체로 투입되는 듯 했습니다. 중계 카메라에는 그 모습이 잡히지 않을 것 같아 제 카메라는 계속해서 이동국 선수를 따라갔습니다. 얼굴에서는 약간의 긴장도 느껴졌어요. 안정환 선수가 쓱 오더니 잘하라는 의미로 엉덩이를 툭툭 치더군요.


그리고 대기심 옆에 서서 교체 준비를 하고 있는데, 이럴 수가. 또 골을 허용했습니다. 이과인의 해트트릭. 1-4로 스코어는 더 벌어졌습니다.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바라보던 이동국 선수가 한눈에 들어왔습니다.


출전 시간은 짧았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밀리고 있었고요. 그런 상황에서 원톱으로 뛰었던 이동국이 내밀 수 있던 반전카드는 없었습니다. 잘하고 싶었지만 좀처럼 이동국에서 볼은 오지 않았고 이청용의 패스는 서로 사인이 맞지 않아 받지 못했고요. 그 패스를 받았다면, 이라는 아쉬움도 컸고요.


오른쪽 허벅지 부상 때문에 월드컵 최종멤버에 들어가지 못할 것이라는 예상도 지배적이었지만 운명은 결국 그의 손을 잡았습니다. 20살 겁없던 나이에 월드컵을 잠깐 맛봤던  청년은 어느새 30대가 되어 인생의 마지막일지 모르기에 몸이 부서져라 뛰겠다며 월드컵에 임합니다.


K-리그의 르네상스를 이끌었던 트로이카 3인방 중에 하나였던 이동국 선수. 90년대 말이었던 시절, 처음으로 K-리그의 즐거움을 알게 해준 선수가 바로 그이기에 저는 메시의 화려한 플레이 속에서도 저의 카메라는 이동국 선수의 움직임을 좇았습니다.


아프리카 밀림의 왕인 사자. 라이언킹이라는 별명처럼 아프리카 대륙에서 열리는 이번 월드컵에서 진정 왕다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