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헬레나의 꿈의 구장/World Football

대패 속에서도 북한 김정훈 감독의 리더십은 빛났다

44년만의 꿈은 그렇게 비와 함께 씻겨 내려갔습니다.

21일 케이프타운 그린포티인트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북한은 포르투갈에 0-7로 대패하고 말았습니다. 이로써 2002년 월드컵 당시 사우디아라비아가 독일에 0-8로 패한 이후 근래 들어 가장 큰 점수 차로 패한 경기로 남게 됐습니다.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에서 북한은 아시아국가 중 최초로 8강에 오르며 세계를 놀라게 했습니다. 포르투갈을 3-0으로 앞서 나가며 4강 신화를 우리나라보다 먼저 쓸 뻔 했지만 국제 경기 경험이 부족했던 북한은 리드를 지키지 못했습니다. 이후 흑표범 에우제비우에게만 4골을 내주며 3-5로 역전패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북한이 보여준 모습은 호평을 받기도 충분했습니다. 그리고 44년 만에 다시 세계무대에 나선 북한. 지난 브라질전에서 보여준 경기 역시 1-2로 패했지만 박수를 받기에 충분했습니다.

그러나 포르투갈의 벽은 44년보다 높았습니다. 44년 전 4골을 넣으며 북한 선수들의 선전을 8강에서 멈추게 만들었던 에우제비우는 자신의 후계자 호날두가 팀의 6번째 골이자 이번 월드컵 첫 골을 뽑아내자 엄지손가락을 들며 기쁨을 표했습니다. 역사는 돌고 돈다는 말이 새삼 떠오르는 순간이었습니다.


정대세의 민족통일 염원 세레모니를 보지 못해 아쉬웠고 전반까지 밀어붙이던 기세가 후반 들어 급격히 무너지며 연속골을 내리 헌납하는 북한 선수들의 모습 역시 안타까웠습니다.

그러나 북한대표팀의 김정훈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이 참으로 인상적이더군요. 김정훈 감독은 0-7 대패를 전적으로 자신의 책임이라며 패배를 인정하는 모습이었습니다. 국제대회에서, 그것도 가장 큰 무대라고 할 수 있는 월드컵에서 감독 자신의 잘못이라며 인정하기가 쉽지 않았을텐데, 김정훈 감독의 경기 후 소감은 참으로 덕장이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습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뛰었지만 감독의 전술이 완벽하지 못했기에 많은 실점을 한 것 같다”며 상황에 맞는 전술을 제때 구사하지 못한 자신의 책임으로 돌렸습니다.


또 “실점 후 득점으로 만회하려고 하는 욕심이 강하다보니 공수의 조화가 맞지 않았다”며 “선수들이 흥분한 면도 없지 않았다. 그러나 감독으로서 이를 조절하지 못했다”며 다시 한 번 감독의 능력 부족으로 담담히 패배를 인정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사실 연달아 골을 허용하다 보면 선수들은 마음이 급해지기 마련입니다. 미드필더까지 공격을 위해 전방으로 깊숙이 들어가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패스미스가 발생하다보면 단 한 번의 미스가 또 다시 실점으로 허용되기 쉽습니다. 대량실점은 이렇게 일어나게 되는 거죠. 오늘 포르투갈전에서 보여준 북한의 모습이 그랬습니다.

전반까지도 견고했던 북한의 수비가 후반 8분 시망에 2번째 골을 허용하고 난 후 급격히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비가 많이 내렸고 국제무대 경험이 미천한 북한 선수들은 이러한 악천후 속에서 전반 체력을 이미 너무 써버린 듯 했습니다. 90분 동안 체력을 안배하며 뛰어야했음에도 조국에 1승을 안겨주겠다는 마음이 컸던 탓인지 전반에 그 에너지를 폭발적으로 쓰고 말았단 것이죠.

북한의 돌풍을 기대했던 사람으로서, 그래도 휴전선만 있을 뿐 본디 한민족이었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으로서, 북한의 대패는 많이 아쉽습니다. 홍영조, 정대세 등 북한의 젊은 피들이 이번 대회 태풍의 눈으로 등장하기를 바라는 마음도 컸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패배의 아픔 속에서도, 감독으로서 오히려 더 많이 힘들어하고 아파할 선수들을 다독거리고 감싸주는 북한대표팀 김정훈 감독의 모습을 보며 저는 크나 큰 아쉬움 속에서도 기분 좋게 웃을 수 있었습니다.

감독의 격려 아래 다시 명태 먹고 ^^ 마지막 경기 코트니부아르전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며 다음 대회를 기약할 것이라 믿습니다. 아름답게 마무리할 북한대표팀을 기대합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