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헬레나의 꿈의 구장/Footballers

김두현과 조성환, 사랑보다 빛난 우정

2001년 수원 입단 당시 처음 만난 김두현과 조성환. 당시 수원에는 수많은 '김호의 아이들'이 있었지만 이 둘의 끈끈한 우정은 동료 선수들이 놀릴 정도로 남달랐다.

한 가지 재밌는 사실은 이적도 비슷한 시기에 했다는 것이다. 2005년 후기리그를 앞두고 김두현과 조성환은 성남과 포항으로 이적했다.



함께 수원의 중흥기를 이끌던 이들은 이후 적으로 다시 만나 싸워야했지만 그라운드 밖에서는 역시 둘도 없는 친구였다.


2005년 12월 24일. 최성국 결혼식에 참석했던 선수들은 뒤풀이 장소에 모여 김두현을 찾았지만 그는 다른 장소에 있었다. 바로 일주일(31일) 후 결혼할 조성환을 만나 축하 인사를 건네고 있었던 것.


이후 김두현은 둘도 없는 친구 조성환을 위해 결혼식 사회자로 나섰다. 지금도 김두현은 결혼식 사회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 평소 그렇게 나서는 사람이 아니다. 아마 성환이 결혼식 사회가 내 평생 처음이자 마지막 사회가 될 듯하다. 그만큼 특별한 친구니까 " 라고 말한다.


그리고 2년 후, 조성환은 당시 진 마음의 빚을 갚았다. 오는 12월 15일 결혼식을 앞둔 김두현에게 웨딩촬영 들러리를 자청한 것. 비록 팀이 FA컵 결승전을 앞두고 있었기 때문에 웨딩촬영 현장에 가지는 못했지만 조성환을 대신해 동갑내기 신부 박창희 씨가 신부 쪽 들러리로 나서 함께 웨딩사진을 찍었다.


대신 김두현은 동반 신혼여행을 제의했다. 동계훈련 때문에 결혼식 이후 신혼여행도 가지 못한 조성환 부부는 김두현 부부와 함께 결혼식 다음날(16일) 발리로 떠난다.


김두현 부부가 일궈낸 6년간의 사랑만큼 빛나는 6년간의 우정. 이들이 함께 가는 신혼여행지 발리에선 과연 무슨 일이 생길까?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