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헬레나의 꿈의 구장/신나는 스포츠 세상

태극기 세레모니, 감독이 준 태극기로만 해라?

태권도 종주국답게 여자 57kg과 남자 68kg에서 금메달을 추가해, 베이징과학기술대학교 체육관에선 2번 애국가가 울려퍼졌습니다.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임수정 선수와 손태진 선수는 마지막까지 동점의 동점을 거듭 종료 직전까지 모두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죠.



임수정 선수는 종료 22초 전, 주특기인 뒷차기에 성공하며 터키 아지제 탄리쿨루 선수를 1-0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손태진 선수 또한 로페스 가문(형제 4명이 모두 태권도 선수라네요. 막내는 여자 57kg에서 동메달을 땄고 첫째도 이번에 출전했다고 하네요.)의 셋째 마크 로페스에게 종료 2초전 극적인 오른발차기(혹자는 버저 오른발차기라고 하더군요. 농구에서 버저비터에 빗대서 말이죠. ^^)에 성공, 3-2로 극적인 승리와 함께 금메달을 손에 쥐었죠.

“산도 많이 뛌고 몸도 너무 많이 아팠지만 금메달을 따서...”라며 울먹거리던 임수정 선수와 “목숨 걸고 뛰었습니다. 미국한테 져서는 안되잖아요”라며 스무살 답지 않던 모습을 보여준 손태진 선수. 두 선수 모두 실로 멋졌고 또 아름다웠습니다. 또 그간 올림픽을 준비하며 흘렸던 땀과, 고생의 시간들이 느껴져서 괜시리 마음이 뭉클해졌습니다.

한데 아쉬운 부분이 하나 있었습니다. 사건은 임수정 선수가 금메달을 확정 짓고 기뻐하던 순간 발생했습니다. 당시 관중석에 있던 한국 팬들은 임수정 선수에게 태극기를 던져 주려 했습니다. 태극기를 들고 세레모니 하고픈 선수의 마음은 당연한 것이었고, 열심히 응원하던 한국 팬들 또한 그 모습을 지켜보고 싶었죠. 임수정 선수는 그 태극기를 받기 위해 관중석 쪽으로 다가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제는 여기서 시작됩니다. 자원봉사자들이 태극기를 받지 못하게 하더군요. 조직위의 방침이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저는 아직도 왜 태극기를 받지 못하게 막았는지 모르겠습니다. 관중석에선 이번에 작은 태극기를 던져주려 했으나 또다시 자원봉사자들은 막더군요. 결국 임수정 선수는 태극기 세레모니를 포기한 채, 손을 흔들며 연방 고개 숙여 인사하며 기쁨과 감사를 표현해야했습니다. 그 모습을 중계석에서 지켜보던 문대성 위원은 보다 못했는지 “제가 내려가서라도 줘야겠습니다”라고 말하며, 조직위원회의 이 같은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레슬링도 그랬고 태권도도 그랬습니다. 금메달을 딴 우리 선수들이 태극기를 든 채 매트 위를 뛰어다닌 풍경, 우리는 그간 올림픽 무대에서 늘 보아왔습니다. 2002부산 아시안게임에서 윤성희 선수가 태극기를 손에 쥔 채 매트 위를 몇 번이나 돌고 또 돌던 그 모습을 저는 아직도 잊지 못합니다. 그 감동을 이번 베이징올림픽에서도 느끼고 싶었는데 여자 57kg급에서는 느끼지 못했습니다.

도대체 왜 베이징올림픽 조직위원회에서는 태극기 세레모니를 막은 것일까요?

곧이어 남자 68kg급 경기가 열렸고 동화 속 소년처럼 뽀얀 피부를 자랑하던 손태진 선수가 극적인 오른발차기로 금메달을 확정지었습니다. 무척 기쁜 일이었으나 마음 한편에는 이번에도 태극기 세레모니를 볼 수 없겠구나, 또 막겠지, 라는 생각 때문에 아쉽고 또 안타까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남자 태권도대표팀 김세혁 감독, 손에 뭔가 쥐어져있더군요. 김 감독은 문제의 그것을 펼친 다음 손태진 선수에게 건냈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바로 태극기였습니다.

선수에게 태극기를 직접 주는 것을 자원봉사자들이 제지하자 우리나라 관중들, 머리를 썼나 봅니다. ^^

직접 주는 것을 포기하는 대신
멀리 던진 것이죠. 그리고 김세훈 감독이 그걸 주워서 손태진 선수에게 건넨 거죠.

덕분에 우리는 기다리고 기다리던 태극기 세레모니를 드디어 볼 수 있었습니다.


제가 이해할 수 없는 건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감독이 주는 태극기는 되고 관중이 주는 태극기는 안된다? 이보다 더 말이 안되는 상황이 또 있을까요? 이 해괴한 논리는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렇다면 남자 100m와 200m 결승을 치른 후 관중이 직접 준 국기를 받고 기뻐하던 볼튼 선수에겐 어찌하여 그렇게 관대하고 너그러웠는지 베이징올림픽 조직위원회에 묻고 싶군요. 볼튼 선수가 마이클 존슨 이후 깨지지 않았던 세계기록을 갱신해서 그랬던 건가요? 그래서 베이징올림픽의 '급'이 올라가기라도 했나요?

운영의 묘가 참으로 아쉬운 베이징올림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독님이 주신 태극기를 들고 세레모니를 펼친 손태진 선수의 모습입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