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음으로 그린 세상

국회의원 당선자들, 할머니들의 목소리가 들리시나요?

4년 전 한 국회의원 당선자가 제가 다니던 대학교로 찾아와 “낮은 자리에서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인사드렸던 기억이 납니다. 매번 총선이 끝나면 반복되는 당선자들의 ‘앵무새’ 같은 발언이죠. 이번에도 어김없이 똑같은 풍경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그들은 서민들의 애환을 듣겠다고, 진정 서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말합니다.



그 시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또다시 노쇠한 몸을 이끌고 거리에 나왔습니다. 할머니들의 목소리를 들어주는 이들은 적었지만 그래도 할머니들은 소리 높여 외쳤습니다. “할머니들에게 명예와 인권을!”이라고요.

국회의원 당선자들께 묻습니다. 할머니들의 목소리가 들리시나요? 당신들은 이 할머니들을 위해 어떤 고민을 하고 계십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음으로 그린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꽃과 함께 집으로 가던 4월의 어느 밤  (107) 2008.04.09
2008년 첫날  (98) 2008.01.01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