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헬레나의 꿈의 구장/강원도의 힘, 강원FC

강원FC 최순호 감독의 아름다운 퇴장

강원FC 최순호 감독이 사령탑에서 물러났습니다.

저도 몰랐던 상황. 아침에 기사가 나오고 여기저기서 전화가 왔고 뭔가 이상하게 돌아가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감독님께서 방으로 불러서 용병들에게 통역을 해달라고 하시는데, 통역을 하시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통역 중간에 제가 감독님께 그만두시는게 확정이냐고 여쭤보니 그렇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때부터 저는 울기 시작.


마지막으로 감독님의 사퇴의 변을 들으며 사무실에서 기사를 쓰는데 갑자기 눈물이 뚝뚝 나와서 울기 시작하는데 코치님들이 들어오셨고 그 장면을 들키고 말았습니다. 왜 우냐고 하다 컴퓨터 화면창을 보시더니 마지막 보도자료를 쓰냐고 우는 거냐고 하시고 사무실 분위기는 침울. 숙연...


최순호 감독님은 “지난 2년간 강원FC라는 팀을 만드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이 ▲새로운 축구 ▲재밌는 축구 ▲아름다운 축구였다. 이를 선수들이 잘 따라줘서 내가 원하는 좋은 경기의 내용을 할 수 있었다.그렇지만 올 시즌에는 이기기 위한 축구로 회귀하게 되었고 그런 가운데 팀은 개막 이후 4경기를 치르는 동안 한골도 넣지 못했다”며 “경기 내용이 좋아도 이기지 못한 경기를 하였고 내가 세워놓은 기준에 미치지 못했고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했다. 팀의 변화를 위해 감독직에서 물러나겠다”고 사퇴의 변을 밝혔습니다.

또한 최순호 감독은 “평소에 감독이라면 책임을 질 줄 알아야한다는 말을 많이 했다. 감독으로서 팀이 어려울 때 어떤 선택을 해야하는지 많은 생각을 하였고 결국 강원FC의 새로운 발전을 위해 감독자리에서 내려가겠다는 결단을 내렸다”며 “무엇보다 강원FC를 응원하는 도민들에게 기쁨을 주지 못했다는 생각에 참 많이 슬펐다. 이 시간이 길어질수록 성원해주는 분들에게는 힘든 과정이 될 것이다. 그런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이제 4경기를 치렀을 뿐이라고 하지만 강원FC에게는 26경기가 더 남아있다. 목표로 했던 6강에 가기 위해서는 새로운 사람이 더 많은 경기를 치러야한다. 이것이 바로 강원FC의 발전을 위한 변화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원동 대표이사는 “강원FC 창단 감독으로서 팀의 발전을 위해 내린 결정을 존중한다. 구단은 그간 최순호 감독이 팀을 운영하는 동안 전폭적인 신뢰를 보냈고 이는 지금도 유효하다”며 “최순호 감독은 앞으로도 강원FC를 위해 필요한 사람”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으로 강원FC는 최순호 감독과 강원FC 산하 클럽시스템 구축과 관련된 일들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강원FC는 지난해 9월 강릉지역에서 유소년클럽을 창단하였고 앞으로 강원도 내 18개 시군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팀의 주축으로 자라날 강원도 내의 우수자원을 확보, 육성시키는 것은 강원FC의 백년대계사업. 무엇보다 장기적인 안목에서 시간을 갖고 길러내야하는데, 앞으로 이런 일들을 강원FC의 시작과 함께 했던 최순호 감독과 손을 잡고 진행할 계획을 세웠습니다.

한편 강원FC의 후임감독으로는 김상호 수석코치가 결정됐다. 김상호 신임감독은 2년간 최순호 감독이 닦아놓은 기본 틀 위에 새롭게 변화된 모습으로 강원FC를 만들어나갈 계획입니다.


김상호 신임감독 프로필
생년월일 : 1964년 10월 5일
대표경력 : 청소년대표(1983년) 올림픽대표(1984년~1986년) 국가대표(1989년~1991년)
프로경력 : 포항아톰즈(1987년~1994년) 전남드래곤즈(1995년~1998년)
지도자경력 :영국 FA Coaching B Linence 취득, 영국 윔블던FC 코치 연수, 스페인 Real Recreativo de Huelva 객원코치(1998년) 호남대학교 코치, 우수지도자상 수상(1999년) U-19 청소년대표팀 수석코치(2000년)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2000년~2001년) 전남드래곤즈 코치(2002년~2004년) U-17 청소년대표팀 수석코치(2005년~2007년) 전남드래곤즈 수석코치(2008년)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