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과 강원FC와의 K-리그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무더위 속에 경기장을 찾은 FC서울 팬들에게는 축제와도 같은 날이었습니다.

FC서울은 강원FC에 2-1로 이기며 홈 11연승이라는 신기록을 작성했거든요. 시작은 전반 29분 정조국의 발에서 시작됐습니다. 정조국의 크로스를 받은 최태욱은 왼발슈팅으로 선제골을 성공시켰는데, 그 골로 최태욱은 30-30클럽에 가입했습니다.

지난 7월 전북에서 서울로 이적하며 최태욱은 등번호 33번을 달았습니다. 30-30클럽에 가입하겠다는 목표를 등번호에 담은 거죠. 그 목표를 서울 이적 2경기만에 이뤘으니 참으로 대단하네요.

결승골은 최태욱의 선제골을 도운 정조국에게서 터졌습니다. 선제골을 터뜨리고 선수들은 아기 아빠가 된 정조국을 위해 요람 세레모니를 했는데요, 자신의 발로 결승골을 터뜨린 최태욱은 엄지손가락을 빨며 정조국 주니어를 위한 멋진 세레모니를 보여줬답니다.

최태욱, 정조국의 골마다 참으로 특별한 의미가 깃들어있었고, 그 골들 덕분에 홈 11연승이라는 신기록을 작성했고 서울에게는 잊을 수 없는 날이었죠.

강원FC도 참으로 아쉬웠습니다.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하기 위해 3-5-2로 전술을 바꿨지만 한 번의 미스로 서울에 골을 허용하며 지고 말았으니까요. 이날 경기를 이기면 2연승 행진을 기록하며 다음주에 열리는 대구와의 홈경기 승리사냥이 좀더 탄력을 받았을텐데. 먼 강원도에서 서울까지 응원하러 온 팬들이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저도 아쉬웠습니다.

그렇지만 서울 선수들에게 고마웠던 건, 경기를 이기고 있었음에도 시간 지연 행위를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볼을 돌리지 않고 패스하며 공격 위주로 마지막까지 경기에 임해준 것, 참으로 고맙습니다.

그리고 후반 말미 김영후가 쥐가 났을 때, 김영후를 마크하던 두 수비수가 한참동안 쥐가 난 다리를 눌러주며 도와주더군요. 김진규와 아디. 승부를 떠나 스포츠맨십을 발휘해주셔서 정말 감동이었습니다.

그래서 축구가 아름다울 수밖에 없다는 진리를 다시 한번 몸소 보여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는 말을 전합니다.







  1. 기예르모 2010.08.22 17:43

    유현골키퍼는 정말 잘하더군요^^
    골이 영원히 안들어가는줄 알았어요. 두골을 허용했지만. 대부분 국대급 슈퍼세이브 멋졌어요.

    • Favicon of http://helenadream.net BlogIcon Helena 2010.08.23 00:27

      강원FC 성적 때문에 유현 선수 실력을 많은 분들이 잘 모르세요. 강원 수비가 다른 팀보다 조금 약해 실점이 많은데 유현 골키퍼 없었다면 실점 더 높았을 겁니다. 제가 장담하건대, K-리그 선수들 가운데 반사신경만큼은 탑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2. 이어공자 2010.08.22 21:21

    저런 스포츠맨쉽이 축구의 매력이죠 ^^
    경기땐 불타오르지만 같이 땀을 흘리면서 느끼는 동지애(?)
    축구만의 희열을 느낄수 있는 부분이죠.
    잘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helenadream.net BlogIcon Helena 2010.08.23 00:27

      이런 스포츠맨십을 경기 중에 많이 볼 수 있기 때문에 저는 다른 스포츠보다 축구에 더 매력을 많이 느끼는 것 같습니다. 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3. hanz1 2010.08.23 09:15

    김진규 선수 !!!
    참! 맘씨 고운 선수군요...자기도 한참 힘들텐데 끝까지 돌봐주고....또 목마를텐데 심판, 동료, 상대선수에게 다 양보하고 나중에 음료를 마시는 군요 ...그리고 마지막 남은 한방울까지 김영후선수의 쥐난 다리에 부어주는 센스와 배려를...^^

    암튼 좋은 모습과 감동을 준 경기 다보시고...또 이렇게 소개해 주신 글쓴이에게도 감사!!

    이런 작은 감동속에 팬들은 만족하고 케이리그는 저변이 넓어지지 않을까요?
    케이리그 경기장에 아이들 데리고 가도 괸찮겠잖아요...아직 다는 아니지만

    • Favicon of http://helenadream.net BlogIcon Helena 2010.08.23 09:23

      저도 깜짝 놀랐습니다. 정말 물 마신 것도 다른 선수들 심판 다 마실 때까지 기다렸다 마시고... 본인도 많이 덥고 힘들었을텐데 말이죠. 앞으로도 좋은 장면들이 많이 나오는 아름다운 K-리그였으면 좋겠어요. ^^

  4. 올드보이 2010.08.23 09:47

    언제부터 북패가 스포츠맨십이란 단어와 어울렸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가네요..ㅋㅋ

    • ㅋㅋㅋ 2010.08.23 12:36

      대화명처럼 참 올드하다 ㅋㅋㅋ
      평생 그렇게 살다 죽으면 딱 좋을듯

    • FC서울 알레~ 2010.08.23 15:12

      상대 팀이 미워도 선수를 미워해서는 안되는 법이지. 마음을 고쳐먹지 않으면 앞으로 하는 일마다 불합격, 탈락할 지어다.

  5. FC서울 알레~ 2010.08.23 15:10

    경기장에 있었지만 너무 멀리 있어서 제대로 못 봤는데 저런 아름다운 모습이었군요. 축구의 매력은 저런 모습에도 넘치는 겁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