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협'에 해당되는 글 1건

얼마 전 자료조사 중 무척 재미있는 사진을 찾았습니다. 1974년에 발간된 월간축구를 뒤적이던 중 당시 대표팀에서 뛰던 선수들의 사진을 보게 됐죠. 그런데 순간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답니다. 뉴하트의 ‘은성’이 사진 속에 있었거든요. 배우 지성을 닮은 어느 선수의 모습에서 은성의 향기가 물씬 풍기더군요. 낯선 선수에게서 은성의 향기를 맡게 될 줄이랴. 그것도 약 35여 년 전 사진에서 말이죠. 아래 사진을 보세요. 어느 선수를 말하는지 아시겠죠? ^^ 그렇다면 다시 한 번 질문 드리겠습니다. 그 선수의 이름을 맞출 수 있으신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십니다. 김호곤 전무는 대전시티즌 김호 감독, 울산현대 김정남 감독과 함께 1970년대 한국축구 전성기를 이끌었던 선수입니다. 80년대 이후 출생한 축구팬들에게는 2004아테네올림픽 8강신화를 쓴 감독으로 기억되고 있지요. 2005년 11월에는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로 발탁되어 축구행정가로서의 제2의 인생을 살고 계십니다. 이 사진이 실린 다음 페이지에는 김 전무의 일문일답도 함께 실렸는데요, ‘큰 영향을 준 선수가 누구냐’는 질문에 김 전무께서는 “상업은행팀에 있을 때 김호 선수에게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라고 답했답니다.


또 앞으로는 “개인기 개발에 역점을 두고 싶다”며 “갑자기 운동량이 많아 몸이 무겁다. 박스컵도 중요하지만 북괴와의 대결이 가능할지도 모르는 아시아 경기를 생각하면 부담을 느낀다. 개인기 개발을 연마하며 극복하겠다”고 설명했죠. ‘박스컵’과 ‘북괴’라는 단어에서 세월의 흐름이 느껴지죠? ^^ 부가 설명 드리자면 박스컵은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만든 대회였는데요, 지금의 아시안컵처럼 아시아 국가들이 참여해 우승을 다투는 대회였습니다. 대회가 열릴 때면 박정희 대통령 내외가 경기장을 찾아 관람했고 시상까지 직접했다고 하네요. 


그나저나 그 다음 대답도 재미납니다. “졸업반(연세대)도 되었고 틈있는대로 수업에 충실하겠다.” 당시 김호곤 전무의 소속은 연세대학교 축구부. 대학생다운 대답이 아닐 수 없네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없냐고 묻자 김 전무는 “심판들은 제발 재미있는 게임운영이 되록 연구했으면”이라는 대답을 남겼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심판의 경기운영능력은 선수들에게 아쉽게 다가오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ㅎㅎㅎ 슬럼프에서 페이스 업! 하고 계신다네요.



김호곤 전무는 국가대표팀을 ‘청룡’이라 부르던 1970년대 그 시절 우리나라를 빛낸 태극전사 중 하나였습니다. 1971년부터 1978년까지 자그마치 8년 간 국가대표선수로 활약했지요. 대표팀 부동의 풀백이었던 김 전무는 1973년 체육기자단이 뽑은 베스트 11에도 뽑혔답니다. 어떤가요? 재밌게 보셨나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우리를 즐겁게 해줬던 뉴하트 종영에 맞춰 보여드리는 사진이었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