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사고'에 해당되는 글 1건

강원FC 선수단이 천안함 영결식을 앞두고 동해시 문화예술센터 야외공연장에 해군 제1함대 사령부에서 마련한 천안함 46용사 합동분향소를 찾았습니다.

강원FC 김원동 대표이사와 최순호 감독, 김상호 코치 등 코칭스태프와 주장 정경호, 이을용, 김영후 등 국내 선수들과 외국인 선수 까이용까지, 선수단 전원이 합동분향소를 찾아 함께 희생 장병들의 넋을 추모하며 헌화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강원도 출신이자 20살로 강원FC 선수단 ‘막내’인 김정주 선수는 “나와 비슷한 또래의 희생 장병들도 많다고 알고 있다. 얼굴은 보지 못했지만 ‘친구’이자 ‘형’이자 ‘아버지’ 같던 희생 장병 46명의 명복을 가족의 심정으로 빌겠다”고 말했습니다.

‘괴물’ 김영후 선수는 “대학 1학년 때 함께 운동하던 선배(故김도연)가 불의(不意)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픔을 겪은 적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곁에서 함께 있던 동료의 영면이 어떤 슬픔으로 다가오는지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희생 장병들의 가족과, 살아남은 장병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축구, 농구, 야구 등 프로스포츠단 중에서는 유일하게 강원FC가 분향소를 찾았는데요, 선수단이 훈련을 뒤로 한 채 분향소까지 찾은 이유는 강원도민의 가슴 아픈 희생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번 46명의 희생 장병 중에는 동해 출신의 故심영빈(26세, 동해 광희고 졸) 하사와 故장진선(22세, 동해 광희고 졸) 하사, 그리고 원주 출신의 故정범구(22세, 강원대) 상병 등 강원도민 3명이 포함돼 있었기 때문이죠.

강원FC 김원동 대표이사는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이며 강원도는 국내 유일의 ‘분단도’이다. 강원FC는 분단의 슬픔을 고스란히 갖고 있는 강원도에 있기 때문에 작금의 아픔을 가슴 깊은 곳에서 느끼고 있는 중”이라며 “나라를 위해 헌신한 장병들의 숭고한 정신에 진심으로 애도의 마음을 표한다”고 이번 강원FC 선수단의 천안함 46용사 합동분향소 조문 의의를 설명했습니다.

이렇듯 강원FC는 축구 뿐 아니라 축구 밖 세상의 이야기에도 귀 기울이며 소통하고, 또 함께 가슴 아파하고 있습니다. 바다를 사랑했던 청년들의 명복을 빕니다. 아울러 영상과 사진을 제공해주신 제1함대 사령부에도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버스에서 내려 이동 중인 선수들.


2줄로 서서 조문행렬에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해군 관계자께서 감사인사를 전하려 나오셨습니다. 감사한 일이라뇨.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묵념. 그들과 그들 가족의 평화를 빌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