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여행'에 해당되는 글 2건

영국은 겨울에 더 운치가 느껴지는 그런 나라다. 흐린 하늘과 세월이 느껴지는 건물들은 런던의 겨울과 묘하게 어울린다. 바람은 차지만 뺨을 도려내는 한국의 그것만큼 시립지는 않다. 덕분에 따뜻한 목도리와 두툼한 겉옷이 함께 한다면 꽤 오랫동안 거리를 누빌 수 있다. 혼자 거리를 쏘다닐 때 귓가에는 바람과 함께 악센트가 강한 영국 영어가 함께 실려 온다. 알아듣는 단어보단 해석조차 하기 힘든 단어들이 대부분이기에 이곳에서 난 온전한 이방인이다. 외로워서 아름다운, 11월의 어느 날 만난 템즈강의 풍경이다.










신고

'여행일기 >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을이 아름다운 템즈강의 겨울  (117) 2008.11.25
영국에서 만난 아름다운 노부부  (119) 2008.11.23
맨체스터에는 이런 화장실도 있다  (117) 2008.03.12
영국에서의 일주일  (6) 2007.12.27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신고

'여행일기 > Euro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을이 아름다운 템즈강의 겨울  (117) 2008.11.25
영국에서 만난 아름다운 노부부  (119) 2008.11.23
맨체스터에는 이런 화장실도 있다  (117) 2008.03.12
영국에서의 일주일  (6) 2007.12.27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