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에 해당되는 글 1건

지난 7월31일 새벽 3시 인천국제공항. 새벽 4시5분에 출발하는 나고야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일찌감치 게이트 앞에 앉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새벽인지라 졸음이 쏟아졌고 의자에 앉아 몸을 기댄 채 쉬고 있는데, 마침 텔레비전에서 영화가 나오더군요. 잠도 쫓을 겸 영화나 보자는 생각이 들어 시선을 돌렸습니다.



한데, 저는 순간 제 눈을 의심하고 말았습니다. 일단 오른쪽 상당에 노란동그라미 안에 있던 ‘19’ 숫자도, 또 ‘섹스 아카데미’라는 제목 자체도 저를 놀라게 만들기 충분했으니까요. 아무리 야심한 시각이라 하더라도 공공장소입니다. 모두에게 열린 장소였고 일본행 비행기를 타기 위한 사람들 중에는 가족 단위로 일본을 방문하려는 이들도 꽤 많았습니다.

제 앞에 있던 아이들이 힐끔힐끔 영화를 보더군요. 영상에는 영화 속 야한 장면이 나오지 않지만 제목에서 느껴지듯, 영화는 3류였고 또 상당히 야했습니다. 공공장소에서 아무렇지 않게 팔짱 끼고 볼만한 내용의 영화는 정녕 아니었죠. 제가 찍은 영상에는 여자들이 가슴을 드러낸 채 남자들과 키스를 하는 장면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영상은 차마 블로그에 올릴 수 없어 ‘자삭’했습니다.

새벽 시간에 담당자가 없어서 그랬다는 이야기는 듣고 싶지 않습니다. 변명에 불과하니까요.

새벽이었지만 탑승객들이 비행기를 타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었고 당연히 공항을 관리하는 사람들도 있었겠죠. 조금만 주의를 기울였다면 다함께 성인영화를 시청하는 일따위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어른 뿐 아니라 어린이들도 이용하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앞으로는 성인영화를 보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