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깅동민'에 해당되는 글 1건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참으로 길었던 여름이 가고 어느새 가을입니다. 하늘은 높고 푸르고 말은 살찌기 바쁜 가을이라고 하지만 이번 가을 역시 순탄치는 않네요.

태풍이 2번이나 왔다 갔고 장마를 방불케하는 집중 폭우에 정신이 없었죠. 자연이 주는 재해가 인재만큼 무섭다는 걸 깨달았고요. 그 때문에 살 곳을 잃어버린 사람들도 생겼고요.

하지만 그런 가운데에서도 리그는 계속 됐고 경기는 멈출 수 없었습니다. 특히나 2군리그인 R리그는 더욱 그러했고요.

눈앞을 가리는 폭우 속에서도 경기를 진행시켜야했고 태풍이 몰려온다는 예보 앞에서도 실제로 공이 바람에 날리지 않는 이상 취소시킬 수는 없다며 심판의 휘슬 아래 선수들은 뛰어야했고요.

빡빡한 리그 일정 가운데 R리그는 매주 목요일마다 열립니다. 한 경기가 취소되면 취소된 경기를 다시 잡기 위해서는 연맹도, 클럽도 머리가 꽤나 아픕니다. 하여 악천후 속에서도 R리그에 나서는 선수들은 비와 바람을 온몸으로 맞아가며 뛰어야했지요.

꿈과 열정이라는 이름 앞에 신체적 희생은 아무 것도 아니라며 뛰었던 선수들의 모습이 마음에 밟혔던 9월이었습니다.


하정헌의 골장면. 이때만해도 비가 많이 내리지 않았지만... 잠시 뿐이었습니다.


비 좀 보세요. ㅠㅠㅠㅠㅠ

빗줄기가 거셌음에도 선수들은 뛰어야했죠.

강원FC의 이니에스타 권순형.

강원FC의 날쌘돌이 하정헌.

비에 촉촉히 젖은 선수들.

골키퍼 김근배의 선방.

김정주도 흠뻑 젖은 채로.

빗줄기가 보이시나요? 그 와중에도 환히 웃고 있는 하정헌.

비는 점점 세차게 내리고.

그 와중에 골을 기록!

슈팅을 시도하는 김정주.

라피치의 골이 들어가고 난 후의 모습.

빗속에서도 득점의 기쁨 때문에 환히 웃고 있습니다.

점점이 보이는게 다 빗줄기에요.



태풍이 오던 날 2군경기에 나선 선수들.

다행히 태풍이 동해로 빠져나가고 있을 때라 공이 날아가서
경기가 중단되는 불상사는 막을 수 있었죠. ㅠ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