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 추기경님을 떠나보내는 장례미사가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치러졌습니다. 성당 앞마당은 물론이요 성당 옆 카톨릭회관 앞마당까지 가득 매운 카톨릭신자들은 모두가 하나의 마음으로 추기경님의 선종을 애도하며 그 분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지켜봤죠.

차분한 마음으로 추기경님이 성당을 떠나시는 모습까지 지켜본 뒤 성당 앞 언덕길을 내려오는데 참으로 씁쓸한 순간과 만나게 됐습니다. 군중들이 떠나는 모습을 찍고 있던 한 방송사 아나운서가 카메라 기자에게 이렇게 말하더군요.


“펑펑 우는 사람이 없네?”

어쩜 그렇게 그 순간을 바라보던 시각이 극명하게 갈렸을까요. 꺽꺽 우는 사람을 찾아 찍으며 더 좋은 그림을 만들 순 없을까? 그래서 화제뉴스로 포장할 순 없을까? 라는 시각으로 바라보는 그 아나운서를 바라보며 한동안 할 말을 잃었습니다. 대단한 직업정신이라고 칭찬이라도 해줘야하나요.

이번 추기경님의 장례 기간 동안 많은 사람들이 명동 성당을 찾아 조문을 드렸습니다. 수많은 신자들은 30분 간격으로 진행되는 미사에 참석했고 연도를 바쳤죠. 저와 플라이뭉치맨 역시 조문을 위해 여러 번 이곳을 찾았습니다. 그 가운데 만난 사람들 중 존경하는 추기경님을 더 이상 이 땅에서 만날 수 없다는 생각에 눈물을 훔치는 이들이 여럿 있었기는 하였으나 여느 상가집에서처럼 펑펑 우는 사람을 보기는 어려웠습니다.

물론 평생 이 땅의 평화를 위해 없는 이들과 약한 이들과 가난한 자들을 위해 애쓰신 추기경님을 떠나보냈다는 사실은 분명 슬픈 일입니다. 그러나 영원한 안식과 평화를 얻으셨기에, 또 마지막까지 우리에게 사랑과 화해, 용서를 온몸으로 설파하고 가셨기에 우리는 슬픔 보단 희망을 읽습니다. 또한 천주교의 관점에서는 죽음이란 끝이 아닌 시작이요, 아버지의 나라에서 영원을 얻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우리는 ‘선종’이란 표현을 쓰며 차분하고 경건한, 그리고 신성한 마음으로 추기경님의 떠남을 맞이하지 않았던 가요. 그런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방송사라는 곳에서 단순히 이슈화를 위해, 시청자들의 시각적 집중을 위해 펑펑 우는 사람들의 모습을 화면으로 잡으려는 생각만 하다니요. 그런 사람들을 찾기 위해 카메라를 연방 바삐 돌리는, 그리고 나선 우는 사람이 없다 말하는 모습. 솔직히 보기 싫었습니다. 숙연함으로 젖어있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담는 것만으로도 충분할텐데 말이죠. 참으로 실망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이번 장례기간 동안 ‘명동의 기적’이란 표현을 써가며 ‘엄청나게 길게 늘어선 줄’을 부각시킨 언론의 선정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것 같아 마음은 꽤나 편치 않았습니다. 부디 복되신 추기경님의 선종을 더럽히지 마시길 바랍니다. 앞으로도 말입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김수환 추기경님의 얼굴을 뵐 수 있는 마지막 밤이었던 어제(18일) 저녁. 6시 종이 울리지마자 미리 준비한 두툼한 잠바를 챙기고 회사를 나왔다.

어제 오후 명동성당을 찾았던 엄마는 2시간 동안 기다린 끝에 추기경님을 뵙고 집으로 돌아왔다고 하셨다. 말이 2시간이지 실제로는 꽤 긴 시간이라 추위를 심하게 느낄 거라며 단단히 채비하라는 조언을 해주셨다. 엄마의 말씀을 떠올리며 장롱 속에 모셔뒀던 오리털 파카를 꺼내 입고 갔다.


명동역에 내린 시간은 오후 7시. 9번 출구 밖으로 긴 줄이 보이길래 '설마 이줄이 전부 명동성당을 가기 위한 줄일까?'라는 의문이 들었다. 설마했는데 이럴수가. 명동성당을 향한 줄이 맞았다. 그 길의 끝을 찾기 위해 5분 가량 걸은 뒤 겨우 끄트머리를 찾을 수 있었다. 추기경님을 뵙기 위한 긴 기다림은 그렇게 하여 시작했다.


지인 없이 홀로 추도 행렬에 동참했던 난 느릿느릿 행진이 진행되는 가운데 이런 저런 상념에 잠겼었다. 추기경님을 처음 뵜을 때 감히 "추기경님, 너무 좋아합니다. 싸인해주세요~"라던 21살 어린 내가 생각났다. 그것도 노랗게 탈색한 머리를 하고선 싸인과 사진촬영을 부탁드려 '쟨 뭘까?'라는 어른들의 시선을 받았었지. 그 뒤 6개월 뒤 추기경님을 다시 뵙게 되었을 땐 삭발한 머리를 기른 지 얼마 안돼 남자같은 스포츠 머리를 하고선 나타나 '쟨 누구길래 추기경님을 귀찮게 하는 걸까?'라는 시선을 다시 한번 받기도 했고.

옆에 계시던 신부님은 추기경님이 피곤해하시니 인사만 하고 가라 하셨지만 당시 추기경님은 허허 웃으시며 괜찮다며 내게 당신의 묵주와 열쇠고리를 선물로 주셨다. 추기경님 방 서랍에는 나무로 만든 묵주와 추기경님의 사진이 담긴 열쇠고리, 그리고 손 안에 쏙 들어가는 사진들이 수십개가 있었는데 추기경님을 뵈러 온 사람들에게 주기 위한 선물로 보였다. 그때도 난 혼자 사는 늙은 고모가 생각나 감히, 묵주를 하나 더 주실 수 있냐는 부탁까지 했었고. 집에 돌아와선 그 묵주가 너무 소중해 뜯지도 않은 채 서랍 속에 고이 모셔두었다.  지금까지 말이다. 이제는 고인이 되신 추기경님을 뵈러 가는 길, 묻혀 두었던 기억들은 그렇게 수면 위로 하나 둘씩 떠올랐다. 기다리는 시간이 즐거웠던 까닭이다.

2시간 쯤 지나자 슬슬 한기가 느껴졌다. 두툼한 잠바를 입었음에도 내 몸은 춥다고 외치고 있었고, 특히나 구두를 신은 발은 얼얼해 감각을 느낄 수 없었다. 3시간이 가까워졌을 땐 칼로 베는 듯한 통증마저 느껴졌다. 그러나 이 행렬에서 이탈할 수는 없었고 옆에서 묵주기도를 외는 아주머니들의 낮은 음성을 들으며 한 걸음 한 걸음씩 명동성당을 향해 갔다.

올라가는 길목마다 자원봉사자들이 고생이 많다며 따뜻한 차를 건네주었고 내 뒤에 계신 아주머니들, 실제론 많이 연로하셔 할머니에 가까운, 그 분들을 향해선 "조금만 참으면 추기경님을 뵐 수 있었습니다"라는 말씀과 함께 추운 손을 잡아주며 초콜렛을 주기까지 했다. 순간, "고맙습니다. 서로 사랑하세요"라던 추기경님의 말씀이 떠올랐다. 추기경님 안에서 우리는 그렇게 사랑을 실천하고 있었다. 그래서 더 추기경님께 고마움을 느끼던 순간이었다.

수 시간 기다리다 보면 화장실 생각도 날 터. 특히나 나이가 지긋하신 분들에게는 더 어려웠을 시간이다. 고맙게도 명동성당 가는 길가에 있는 음식점과 카페들은 '화장실 마음껏 쓰세요' '화장실 사용 가능합니다'라는 문구를 입구에 붙여 사람들에게 화장실을 내주는 성의를 보여줬다.

그리고 기다린지 3시간 30분이 되었을 때 마침내 명동성당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 자원봉사자들과 신부님들은 아직도 뒤에서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 많으니 조의는 목례로 간단히 부탁드린다는 이야기를 반복해서 외치고 있는 중이었다. 그런데 우리보다 더 오래 바깥에 있었을 그분들의 얇은 겉옷이 눈에 띄더라. "신부님. 고생 많으십니다"라고 인삿말을 건네자 신부님은 깍지 낀 손을 한 채 맑은 웃음으로 대답을 대신했다.

 
신부님이 나눠준 검은 리본을 왼쪽 가슴에 부착한 채, 잠바를 벗고 옷을 가다듬은 뒤 드디어 명동성당 내부로 들어갔다. 3시간 45분만에 들어선 순간이었다. 들어서자 제단 앞에 두 손을 가지런히 모은 채 잠들어 계신 추기경님이 보였다. 기억보다 더 작고, 또 흰머리도 더 많던 추기경님은 사람들의 연도를 들으며 그렇게 긴 잠 속에 빠진 듯한 모습으로 누워계셨다. 눈물이 날 줄 알았는데, 이 짧은 3초를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잊고 싶지 않아 나가는 문까지 가면서도 내내 뒤를 돌아 추기경님의 마지막 모습을 망막에 담았다. 잊지 말아야지. 기억과 마음과 심장에 아로새긴 채 살아야지.

4시간에 가까운 기다림. 그리고 3초간의 만남. 추위와 싸우며 보낸 긴 시간이었지만 아쉬움보단 아련함이 더 많았던 시간이었다. 성당에서 나와 2000원을 주고선 양초를 샀다. 내 앞에 서 있던 모르는 이가 자신의 촛불로 내 양초에 불을 지펴주는데 사랑은 이렇게 시작은 작은 손길이지만 넘어가고 넘어가는 과정에서 넓고 큰 힘을 발휘하며 전파되는 것이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그래서 성모마리아상 앞에 불 붙은 양초를 고이 놓은 뒤 추기경님께 감사기도를 드렸다.

추기경님의 선종 이후 내 삶과 내 주위 사람들을 더 아끼며 사랑하며 살겠다는 다짐을 하게 돼 감사드린다며. 추기경님의 마지막 말씀대로 아낌없이 더 사랑하며 살겠다고 말씀드리며 집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자정이 훌쩍 넘은 시간, 집에 도착하자 쇼파 위에서 선잠을 주무시던 팔순이 넘은 할머니가 인기척에 눈을 뜨는 모습이 보였다. 오랜만에 할머니 옆에 앉아 주름진 살로 뒤덮인 마른 손을 잡아 봤다. 추기경님의 말씀처럼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의미는, 그리고 사랑하세요 라는 말의 속뜻은 이렇게 삶 속에서 조금씩, 실천하는 가운데 깨닫는 것이겠지.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오랜만에 깊이 잠들 수 있던 밤이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오후 2시쯤 명동성당 근처에 도착했을 때, 길게 늘어선 조문행렬을 보며 깜짝 놀랐습니다. 모두들 추기경님의 마지막 모습을 조금이라도 뵙기 위해 어렵고 먼 걸음을 마다 않고 온 사람들이었습니다.

너무 많이 사랑받았다던 추기경님 마지막 말씀이 떠오르더군요. 하늘에서 맑게 웃을 추기경님이 떠올랐습니다. 그날 따라 명동성당을 감싸던 하늘은 왜 그리도 파랗던지요. 구름 한점 없는 청명한 하늘이 꼭 추기경님의 마음 같아 혼자서 고개를 끄덕거렸습니다.


추기경님은 떠나셨지만 우리에게 전파한 사랑의 말씀은, 가르침은 오래도록 우리 곁에 남아 잔잔히, 그리고 쉼없이 계속 될 거라 믿습니다. 김수환 추기경님의 선종에 마음 아파하던, 그러나 한편으론 영원한 안식에 축복의 기도를 올리던, 오늘 만난 사람들을 기억합니다. 그날의 모습을 이곳에다 올립니다. 글/헬레나 사진/플라이뭉치맨

조문객들이 많아지자 입구 아래서부터 안내팻말이 있었습니다.

영하 10도 가까이 내려갔지만 추위는 문제되지 않았죠.

노인분들도 많았답니다.

하늘은 파랬죠.

김수환 추기경님 생전 사진을 담는 시민들.

추기경님의 생전 모습이 담긴 사진입니다.

모두들 한번씩 올려다보곤 했죠.

이날 따라 명동성당을 감싸던 하늘은 청명했습니다.

선종... 마음이 뭉클해졌습니다.

추기경님은 항상 말씀하셨죠. 너희와 모든 이를 위하여, 라고요.

시간이 길어질 수록 줄은 점점 길어졌습니다.

입구를 메운 사람들.

취재열기도 뜨거웠습니다.

각계 종계단체 인사들이 애도를 표하고 갔습니다.

성모마리아상 앞에서 기도 드리는 교인들.

추기경님의 평화를 빌며 밝힌 촛불들.

강기갑 의원도 조문행렬에 끼었습니다.

취재진들의 질문에도 답했죠.

우리가 기억하는 모습은 화면 속 이 모습이죠.

줄서 기다리는 와중에도 기도 드리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끝이 보이지 않았죠.

명동성당 올라가는 고개가 조문행렬로 가득찼습니다.

박근혜 의원도 왔습니다.

매우 혼잡하니 조문은 간단히 목례로 부탁드린다는 종이를 들고 계셨던 자원봉사자분.

문희상 의원은 울먹이면서 말씀을 잇더군요.

내란음모사건 관련자로 합수부에 끌려와 조사를 받던 한 감방 안에서 화장실 물로 영세를 받았는데, 그 신부가 바로 김 추기경님이었다고 하네요.

울먹이던 순간.

추기경님이 늘 말씀하셨던 어머니.

오세훈 서울시장도 조문행렬에 함께 했습니다.

밤이 조금씩 찾아왔지만 조문행렬은 도통 끝날 줄 몰랐습니다.



그렇게 밤은 또 지나갔고 우리는 또다시 슬픔 속에서 하루를 보냈습니다. 추위 속에도, 그 추운 바람을 맞으며 수 시간을 기다렸다 수초만 인사 드리고 나올 수 밖에 없었지만 모두들 그 찰나를 영원으로 기억하며 추기경님 가시는 길을 지켜봤습니다. 안식을 얻은 추기경님을 바라보며, 우리 마음에도 평화가 내리길 기도했습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