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사'에 해당되는 글 1건


오늘 아침 기온은 영하 10.1도. 추운 날씨 때문에 아침부터 걱정스런 마음이 들었습니다. 오늘은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가 열리는 날이었거든요. 게다가 800차를 맞는 날이기도 했고요.


시위에 참가하는 할머니들께서 고생하시겠구나, 하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습니다. 그래도 다행히 시위가 시작되자 날씨가 많이 풀렸습니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영하 5.1도더군요. 오늘은 많은 사람들이 수요시위에 참가했습니다. 800회를 맞이한다는 소식 때문이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요시위가 800회를 맞이하는 동안 바뀐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16년 동안 매주 수요일마다 일본대사관 앞에 모여 목소리를 높이지만 일본 정부는 여전히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 설 연휴기간 중에는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시던 지돌이 할머니께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할머니는 쓸쓸히, 그리고 조용히 우리 곁을 떠나셨죠. 그래서 더 마음이 무겁고 아팠습니다.


요즘 화두는 아무래도 숭례문인 듯합니다. 그래서인지 숭례문 앞을 찾는 사람들의 발길은 연길 끊이지 않고 있네요. 수요시위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도 저는 그곳을 찾은 많은 사람들을 봤습니다. 조화를 놓고 가는 사람들도 있더군요. 저는 사람들이 놓고 간 국화를 보며 많은 생각을 해봤습니다. 저 수많은 꽃들 중 지돌이 할머니의 넋을 위로하는 꽃은 왜 없을까, 라고요.



일본대사관 앞에서 만난 할머니들은 정기수요시위가 800회로 끝났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렇지만 슬프게도 또 속상하게도 정기수요시위는 당분간은 계속 되겠죠. 일본정부는 여전히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은폐시키며 공식사과하지 않고 있으니까요.


어느새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는 800회를 맞이하지만 바뀐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러니 더더욱 여러분들의 관심이 필요합니다. 할머니들의 아픔은 우리의 아픔이기도 하니까요. 할머니들의 목소리가 묻혀버리지 않도록, 그들만의 공허한 외침이 되지 않도록 도와주세요. 가슴 아픈 과거사가 더 이상 재현되지 않도록 말이죠.


800회를 맞은 정기수요시위에 참석하지 못한 분들을 위한 동영상입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