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컨택트. 외계인이 나오는 영화라고 하여 조디포스터가 과학자로 나왔던 90년대 작의 리메이크인 줄 알았으나 제목이 다르다. 조디포스터 출연 영화는 콘택트. 그리고 오늘 본 영화는 컨택트. :) 

영화 보는 내내 사운드가 압도당할 정도로 기괴하였는데, 끝나고 지하주차장을 걸어갈 때까지 그 음악이 연간 귓속을 맴돌았다. 실로 대단한 영향력이었다.

어느 날 전 세계 12곳에서 낯선 우주선이 발견된다. 그리고 그 우주선 속 외계인과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 언어학자인 루이스와 물리학자 이안이 합류한다.

물론 언어체계가 다르기에 대화 자체가 이뤄지지 않는다. 이곳에 왜 왔는지 물어봐도 웅웅 거리는 의성어만 들릴 뿐 해석 자체가 불가능하다. 대화가 되지 않자 루이스는 그들의 언어를 배우기로 결심한다.

컨택트는 내게 소통이란 단순히 듣는 것만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님을, 다시 말해 마주보고 귀를 기울이며 뜻을 찾는 과정에서 나온다는 귀한 메시지를 전해줬다. 알기 위해 스스로 노력하는 과정에서의 중요성 또한 함께.


영화 속 여주인공 루이스는 미래를 볼 수 있는 능력이 있는데, 그녀는 지금의 이 선택으로 인해 먼 훗날 슬픔을 맞이할 것을 알면서도 어떤 특별한 선택을 하게 된다. 생의 매 순간, 그 찰나가 주는 행복이 더 크고 깊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선택한 그녀의 행보는 꽤나 큰 울림이기도 했다.

참, 그 과정에서 눈이 맞은 물리학자 이안은 “평생 하늘의 별만 바라보며 살았는데 그보다 당신을 만난게 더 중요하다”며 손발 오글거리는 대사를 날리기도 한다. 그걸 들으며 나는 더 애틋한 멘트를 쓰는 연애작가가 되고 싶다는 엉뚱한 상상을 하기도 했다. :)

ps.
-물리학자 이안을 연기한 제레미 레너를 보면서 나는 계속 호크아이 생각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