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재석 선수가 아주 특별한 금메달을 선물로 받았습니다.

강원도체육회에서 2012런던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오재석 선수를 위해 강원도체육회가 특별 금메달을 목에 걸어줬습니다.

강원도체육회는 런던올림픽에서 강원FC 소속으로 투혼 넘치는 플레이를 선보이며 찬사를 받은 오재석을 격려하고자 기념 메달을 제작, 선물로 전했습니다.

지난 22일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강원도를 빛낸 도출신 메달리스트 진종오(사격, 금메달 2관왕), 김현우(레슬링, 금메달), 한순철(복싱, 은메달), 정길옥(펜싱, 동메달)을 초청, 강원도청에서 환영행사를 열었습니다.

그러나 당시 오재석은 대구와의 원정경기 일정으로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저도 아쉬웠죠. 꿈의 무대에서 꿈을 이룬 선수들과의 만남은 오재석 선수 본인에게도 뜻깊을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이번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카디프, 맨체스터, 런던 등을 오가며 경기를 뛰어야했고 선수촌 생활을 할 수 없었기에 타 종목 선수들과는 만날 기회가 거의 없었습니다.

다른 종목 선수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것만으로도, 그것도 같은 공간에서 같은 꿈을 이룬 사람이라면 만남 만으로도 배우는 것이 많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것이 저는 두고 두고 아쉽네요. 마치 제가 오재석 선수가 된 듯이 말이죠. ^^

강원도체육회 김덕래 사무처장은 강릉에 위치한 강원FC 오렌지하우스까지 방문, 오재석을 격려하며 특별제작한 금메달을 전했습니다. 태풍예보가 있던 날 춘천에서 강릉까지 2시간 가까이 운전하며 오셨다는데, 안전하게 금메달을 전하고픈 마음 앞에서 날씨는 아무 것도 아니었나봅니다.




오재석 선수는 런던올림픽 메달 모양의 순금메달을 목에 건 채 “런던에서의 기분을 다시 느끼는 것 같다”며 웃었는데요, 옆에서 지켜 보던 김학범 감독은 “순금이라니 반만 나누자”는 농담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어주셨습니다.

김덕래 사무처장은 “대한민국 축구사에 한 획을 그은 영광스런 순간에 오재석 선수가 강원FC 소속으로 뛴 모습은 도민들에게 큰 자긍심이 되었다”며 “앞으로 더 많이 성장하여 강원FC와 강원도를 빛내는 선수가 되길 바란다”는 덕담을 건넸습니다.


 
오재석 선수 또한 “이번 올림픽에서 강원도민과 강원FC 팬들이 보내준 응원의 메시지는 감동이었고, 잊지 않기 위해 가슴에 고이 새겨두었다”며 “남은 스플릿라운드에서 나를 희생하고 팀을 먼저 생각하는 플레이로 꼭 보답하겠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동메달도 충분히 값졌는데, 이렇게 손수 금메달을 제작해 올림픽 기념선물로 주신 강원도체육회의 마음은 값으로 매길 수가 없더군요. 또 하나의 잊지 못할 올림픽 메달은 이렇게 오재석 선수의 품 안으로 왔습니다. 런던올림픽은 또 이렇게 귀한 선물을 또 한번 오재석 선수에게 주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