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의 행보와 관련해 존박의 솔직담백한 답변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 15일 YTN '뉴스앤이슈-뉴스앤피플’에 출연한 존박은 Mnet ‘슈퍼스타K 2’ 이후 근황들을 전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내가 가고 싶은 길은 먼 길”이라고 운을 뗀 존박은 “해외활동 등 큰 꿈을 갖고 있기에 장기적으로 보고 싶다. 같은 비전을 나눌 수 있는 분들이 필요하다”고 기획사 선택 기준을 밝혔습니다.


그간 존박이 어떤 기획사를 갈 것인지 궁금증이 컸는데, 존박은 가수로서 자신의 남다른 비전을 이해하고 도와줄 수 있는 기획사를 원하더군요.

“연기에도 관심이 있다”던 존박은 “그렇지만 연기는 나중에 도전하고 싶다”고 딱 잘라 말하더군요.


존박은 “‘슈퍼스타K2’에 나온 이유도 노래를 하는 가수가 되고 싶기 때문이었다”며 “‘슈퍼스타K2’ 출연 이후 음악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가장 행복하고 감사하다. 지금 나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음악”이라고 다시 한 번 음악을 향한 꿈을 강력하게 피력했습니다.

평소 존박은 “음악으로 어려운 사람을 도우며 세상을 아름답게 바꾸고 싶다”는 이야기를 여러 차례 인터뷰를 통해 밝힌 바가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도 “가수로서 사회적으로 좋은 일을 많이 하고 싶고 어려운 이들을 돕고 싶다”고 다시 한번 역설하더군요. 그러면서 “(나에게) 힘을 주는 노래”라는 소개와 함께 냇 킹 콜의 ‘스마일’을 열창해 시선을 끌기도 했습니다.

이어 존박은 “심사위원으로 출연했던 선배 가수들이 ‘슈퍼스타K2 이후의 활동을 보니 스타성이 더 느껴진다. 숨어 있던 잠재력이 드러나는 것 같다’고 말씀해줬다”며 “내가 발전함에 따라 (가수로서의) 길이 생기는 것 같다”고 ‘슈퍼스타K2’ 종료 후의 숨은 뒷이야기도 공개했습니다.

또한 존박은 “슈퍼스타K2 당시 ‘고음을 뚫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하는 가수들에게 좋은 메시지를 보내는 것 같다’던 윤종신 선배님의 심사평이 가장 가슴에 와 닿았다”며 “내 강점은 중저음, 리듬감 등 색다른 모습을 가진 나만의 스타일이다. 내가 잘할 수 있는 부분을 밀고 나가고 싶다”고 가수로서의 명확한 정체성도 밝혔고요.

마지막으로 존박은 “일단은 쉬면서 제대로 준비하고 싶다. 새로운 모습으로 멋진 앨범을 만들겠다”며 내년 상반기에 앨범을 발매하고 싶다는 포부도 드러냈습니다.

존박이 가장 존경하는 아티스트는 U2의 리드싱어 보노입니다. 아시겠지만 보노는 단순히 노래만 하는 가수가 아닙니다. 노래를 통해 종교, 인종, 환경 문제등에 대한 인식의 제고를 위해 메시지를 전하고, 세상이 바뀌어야한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재능을 값지게 쓰는 귀한 사람이죠.

에이즈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노력하는가 하면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해 제 3세계의 부채경함을 위해 노력하자고 호소하기도 하고 국제적 도움을 자연재해로 신음하는 국가들을 돕기 위해 콘서트를 열고... 참으로 대단하다는 말밖에는 그를 설명할 방법이 없는 것 같아요. 노벨평화상 후보에도 수차례 올랐고요.

존박은 그런 가수가 되길 원합니다. 그러나 대중이나 연예계 관계자들은 엄친아 같은 이미지만 생각하여 연기도 함께하는 만능엔터테이너로 성장할 것으로만 생각합니다. 저는 그런 시선이 참으로 아쉽네요.

언젠가는 존박이 훤칠한 외모에서 오는 고정관념을 깰 수 있겠죠. 노래에 담긴 존박의 메시지, 그러니까 이웃을 위하고 그들을 도우며 힘이 되주는. 그속에서 세상을 밝게 바뀌고 싶다는 그의 의지를 많은 이들이 알고 느끼는 날이 하루 빨리 다가오길 바랍니다.

대한민국의 U2 같은, 진정성이 빛나는 존박의 음악을 기대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Helena.

경기장을 찾을 때면 언제나 행복합니다. 온 몸의 감각이 열리니까요. 푸른 잔디의 반짝임, 조금은 톡쏘는 파스 냄새, 선수들의 땀방울, 그리고 관중들의 환호성.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어 행복합니다. 혹시, 여름밤의 축구를 좋아하시나요?

티스토리 툴바